본문 바로가기

델리스파이스3

오후만 있던 일요일 - 들국화 / 1985 오후만 있던 일요일은 그룹 어떤날의 멤버이자 지금은 음악감독, 기타연주자, 작곡가, 교수, 기타 디자이너로 전방위 활동을 하고 있는 이병우가 만든 곡으로 들국화가 1985년 발표한 데뷔 앨범에 수록했다. 이어 어떤날이 이듬 해 발표한 1집에 수록했고 델리스파이스, 써니킴, 백현진, 박소유 등이 불렀다. 들국화에서는 피아노를 담당했던 허성욱(1962 ~ 1997)이, 어떤날에서는 이병우가 리드 보컬을 담당했다. 김아리와 이환희로 구성된 2인조 인디밴드의 이름이기도 하다. 이병우는 2010년 한겨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오후만 있던 일요일이 가장 기억에 남아요. 늦잠에서 깨어난 일요일 오후 단번에 써내려간 곡이죠. (조)동익이형 집에서 녹음하는 걸 들국화 형들이 듣고는 ‘너무 좋다. 우리 1집에 넣자’고 했어.. 2021. 5. 2.
Doxer - 델리스파이스 / 2001 Doxer는 델리스파이스(Delispice)가 2001년 발표한 4번째 스튜디오 앨범 에 수록한 곡으로 주로 팀에서 보컬을 맡고 있는 김민규가 작사하고 베이스의 윤준호가 작곡을, 팀이 프로듀서를 맡았다. 윤준호는 웨이브와의 인터뷰에서 “제가 멜로디를 쓰고 민규에게 가사를 써달라고 부탁했어요. 나중에는 노래까지 해달라고 했죠”라고 말했고 이즘과의 인터뷰에서 보컬을 김민규에게 맡긴 것에 대해 “저보다 민규가 훨씬 곡의 장점을 잘 살릴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1집의 가면도 그렇고요”라고 말했다. 이 곡에 대해 오이뮤직과 했던 인터뷰를 정리하면 “제목은 앨범에서 Doxer가 제일 엽기예요. 원래는 ”boxer“인데 앨범 타이틀이 ‘D’라서 그렇게 했어요. ‘D’는 알파벳에서 4번째고, 우리 앨범도 .. 2019. 10. 23.
챠우챠우 - 델리스파이스 / 1997 챠우챠우는 대한민국 팝밴드 델리스파이스(delispice)가 1997년 발표한 데뷔 앨범에 수록한 곡으로 김민규가 곡을 만들었다. 진중하면서도 귓가를 파고드는 전주의 그루브는 영국 록 밴드 큐어(The Cure)의 Disintegration 초반부와 많이 닮아 있고 US 얼터너티브 밴드 너바나(Nirvana)의 Come As You Are만큼 인상적이면서도 쉽게 각인되는 리프를 갖고 있어 나오자마자 음악 관계자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2013년 백비트 선정 '우리가 알아야 할 인디 노래' 2위를 차지했다. 당시 메인스트림의 음악과 달리 기계적인 느낌이 전혀 없어 메이저의 배급망을 탄 음반임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도 인디음악으로 분류되고 있으며 크라잉 넛의 말달리자와 더불어 인디음악 역사상 최고의 싱글 부문 .. 2019. 4. 28.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