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욘세12

Irreplaceable - Beyoncé / 2006 Irreplaceable은 미국 가수 비욘세(Beyoncé)가 2006년 발표한 가 강한 클럽 음악적 스타일을 갖기 원해 이 곡의 데모에 별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특히 드럼 비트를 맘에 들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스타게이트는 편곡을 바꾸면 어떻겠냐는 의견을 비욘세 측에 내고 에스핀 등이 속한 에스피오네지 팀에게 코드의 변화와 기타 파트 작업을 맡겼다. 녹음이 완성된 후 토르는 “모두가 특별한 뭔가를 만들어냈다는 생각을 가졌어요. 하지만 어쿠스틱 기타로 팝 음악을 만들어 냈기에 도시의 라디오에서 안틀면 어쩌나하는 생각이 들었죠. 기우에 불과했지만...”이라고 말했다. 20150930 현지운 rainysunshine@tistory.com To the left, to the left X3 왼쪽으로,.. 2015. 9. 30.
Drunk In Love - Beyonce Feat. Jay-Z / 2013 Drunk In Love은 비욘세(Beyoncé)가 2014년 셀프 타이틀로 발표한 다섯 번째 스튜디오 앨범 수록곡으로 US 2위, UK 9위, 아일랜드 10위에 올랐다. 2015년 그래미 R&B 퍼포먼스 부문을 받았고 롤링 스톤 선정 2014년 최고의 곡으로 선정된 것을 비롯해 여러 매체에서 호평을 받았다. 비욘세를 비롯해 8명이 달려들어 곡을 만들었다. 시작은 디테일(Detail)이 ‘Drunk'란 가제를 붙인 비트를 비욘세에게 들려준 것에서 시작한다. 이 비트는 디테일이 여러 술에 취한 상황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것이다. 비욘세는 여기에 프로덕션팀과 더 많은 요소들을 넣었다. 코러스가 1분 12초 뒤에나 처음 등장해 코러스를 빠르게 보여주는 요즘의 추세와 많이 다른 곡이다. 녹음은 2013년 초에 .. 2015. 3. 4.
If I Were A Boy - Beyonce / 2008 If I Were A Boy는 비욘세(Beyoncé)가 2008년 발표한 에 수록된 곡으로 영국 1위, 미국 3위를 비롯해 여러 나라에서 높은 순위에 올랐다. 국내에서는 SBS 오디션 프로그램 에서 참가자인 김은주가 불러 호평을 받았다. 이런 식의 주제는 박진영이 만들고 박지윤이 2002년 발표했던 난 남자야에서 먼저 볼 수 있다. 비욘세는 앨라니스 모리셋(Alanis Morissette)의 You Oughta Know와 자주 섞어 부른다. 이 곡은 작사가인 BC 진(BC Jean)이 실제로 연인과의 헤어짐을 통해 힘들었던 상황에서 나온 곡이다. 진과 작곡가 토비 개드(Toby Gad)는 어느 날 뉴욕에 있는 피제리아를 방문했다. 진은 많은 유혹을 느꼈지만 다이어트 중이라서 피자를 사먹지 않았다. 그러다.. 2014. 11. 5.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