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사인2

창가독립사건 창가독립사건은 일제강점기인 1910년부터 1919년까지 있었던, 음악으로 일제강점기를 돌파하려했던 사건으로, 개성의 한영서원 선생님들인 신영순, 백남혁, 정사인 등이 주축이 되어 북간도의 민족학교에서 가져온 창가집들을 모아 새로운 창가집을 만들고 보급, 교육했던 운동이다. 이들은 1911년부터 1914년까지 창가를 수집하고 1915년 1차, 1916년 2차로 창가집을 발행해 방학동안 전국의 음악반 책임자, 음악선생님들을 교육하기 위해 만든 전국학생하령회에 1915년 90권, 1916년 99권을 보급했다. 영웅모범 같은 곡에 등장하는 “일본의 천왕을 종으로 삼고 일본의 황후를 하녀로 삼아 부리고 말리라”는 가사에서 알 수 있듯이 창가집의 내용은 대부분 반일, 배일적인 내용이었고 후에 발각돼 재판에 넘겨진 .. 2019. 1. 31.
창가(唱歌) 서양음악적인 의미에서 창작음악의 역사는 1905년 김인식이 만든 학도가로부터 시작한다. 그래서 학도가는 창작음악 1호라는 역사적인 타이틀을 가지고 있다. 이를 음악적인 장르상으로는 창가(唱歌)라고 부른다. 다른 사람(직업적인 가수 등)이 부르는 걸 듣는 감상용이 아니라 직접 부르는 노래라는 의미다. 이 말은 일본에서 유래했다. 일본에서 창가는 학교에서 가르치는 교육용 노래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당시의 서양식 노래를 지칭하는 용어로 사용되었다. 김인식에 이어 이상준이 창가를 작곡했다. 이상준은 , 등 여러 편의 창가집을 발간해 창가를 정착시킨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이어 홍난파는 1916년 야구전을, 정사인은 추색을, 백우용은 조선유람별곡 등을 발표했다. 창작작품이 아닌 경우는 189.. 2014. 12. 7.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