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종환2

임종환 19640417 - 20100523 고 장덕의 추모앨범에서 내가 만나는 하나님께라는 곡으로 음악계에 자신의 이름을 등록한 임종환은 1980년대에 인생별곡으로 인기를 모았던 통기타 가수 이용식의 지도아래 난 널 믿어란 곡을 발표하면서 음악계에 본격적으로 데뷔하게 되었다. 변진섭의 우리의 사랑이 필요한 거죠와 같은 느낌의 이 곡으로 자주 변진섭으로 오해 받았던 그는 1집에서 기다림은 기다림으로나 내가 아닐 꺼야, 유리창에 비친 슬픔과 같은 곡으로 주목을 받았다. 우리나라의 레게음악을 처음으로 연구하고 도입했던 벗님들 출신의 김준기가 프로듀서로 나선 그의 두 번째 음반은 온통 레게의 숨결이 느껴지는 음반이다. 김건모의 핑계를 시작으로 마로니에, 투투, 룰라, 닥터레게, 김흥국 등으로 인해 90년대에 랩과 함께 새로운 문법의 하나로 떠오른 레게를.. 2012. 2. 7.
장덕 19620421 ∼19900204 “잊지 말아요/ 우리의 사랑을/ 잊지 말아요/ 우리의 기억들을/ 이제는 시간이 됐어요”. 한창 성장기에 있던 약관의 한 뮤지션은 이와 같이 이별의 가사를 남기고 우리 곁을 떠나갔다. 모든 음악인의 죽음은, 팬들에게 공허함과 안타까움, 그리고 괴로움을 동시에 안겨주기 마련이지만 나이 어린 스타일수록 그 황당함은 배가된다. 우리 음악계의 지각변동을 바로 목전에 둔 1990년, 아까운 나이로 생을 마감한 장덕은 '80년대 추상적이고 모호했던 가사를 가지고 있던 음악들의 모습을 띠고 있으면서도 당시 10대들이 품고 있던 생각을 표출할 수 있었던, 신세대적 감각이 출중했던 프로듀서 중의 한 명 이였다. 그녀의 음악은 어린 시절의 외로움과 그로 인한 세상에 대한 불신으로 한 결 같이 어둡게 이별의 순간들을 포착하고.. 2012. 2. 6.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