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제국은 의전과 외교 행사를 위해 양악대를 만들고 1902815대한제국 애국가를 공포했다. 고종은 의정대신 윤용선에게 국가의 제정을 명했고 이에 궁중의 학자들이 모여 작사를, 양악대의 지휘자인 프란쯔 에케르트(Franz Eckert, 1852 ~1916)가 작곡을 했다. 정부가 이 곡의 악보를 공식적으로 배포했음에도 현재는 가사와 선율이 조금씩 다른 악보 10여 종이 전해져 온다. 아마도 일제 통감부가 이 곡을 금지 시킨 후 전국 각지에서 저마다 조금씩 다른 방향으로 구전되어 온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

 

이 곡 외에도 19세기 말과 20세기 초에 걸쳐 여러 편의 애국가들이 만들어졌다. 초기에는 개화파 지식인들과 종교인들이 계몽운동의 차원에서 만들었다. 외국 곡의 멜로디를 사용해 가사만 붙인 곡들로 영국 국가를 사용한 새문안교회 애국가(황제탄신경축가 - 189699일 고종황제 탄신일을 기념), 스코틀랜드 민요 Auld Lang Syne을 사용한 배재학당 애국가(무궁화가) 찬미가가 있다. 찬미가의 경우는 현재 사용하는 애국가 가사의 전형으로 여겨지기도 한다.

 

20190129 현지운 rainysunshine@tistory.com



'음악사 > 한국대중음악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창작동요의 시작  (0) 2019.03.03
창가독립사건  (0) 2019.01.31
일본 군가의 유입과 음악교육  (0) 2019.01.30
애국가 운동  (0) 2019.01.29
양악대  (0) 2019.01.28
초기의 서양음악 정보 유입 사례  (0) 2019.01.27
Posted by 현지운 Rainysunshin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