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울림2

청춘 - 산울림 / 1981 청춘은 대한민국 록밴드 산울림이 1981년 발표한 7번째 스튜디오 앨범 수록곡으로 리더인 김창완이 만든 곡이다. 2015년 신원호 연출의 tvN 드라마 의 주제가 중 한 곡으로 사용되어 김필과 김창완이 함께 불렀고 MBC 에서 신봉선과 슬옹이 함께 불렀다. 이 곡은 김창완이 27살 되던 해인 1981년 아들 돌날에 만든 것이다. 김창완은 이 날 “이렇게 청춘이 가는 구나”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김창완은 2006년 시사저널과의 인터뷰에서 본인이 특별히 아끼는 곡을 꼽아 달라는 말에 “어떤 곡이 좋으냐면, 나도 어떻게 만들었는지 모르는 곡이 예요. 청춘, 아마 늦은 여름이었을거야, 아니 벌써... 등등 도대체 어떻게 그런 멜로디를 떠올렸을까, 그거 언제 만들어진 거지? 하고 생각해보면 나도 몰라요. 의도를 .. 2017. 3. 5.
행복이 보낸 편지 - 김창훈 / 2012 김창훈이란 이름을 알고 클릭해 들어온 사람이라면 그가 산울림 3형제의 둘째란 것을 알 것이다. 거기에 조금 더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김완선의 1, 2집 전 곡을 작사, 작곡했다는 것을 알고 있을 것이며 KBS2 의 우승팀 톡식이 리메이크한 충격을 들어봤을 것이다. 거기에 그의 음악을 좋아했던 사람이라면 이번이 세 번째 솔로 앨범이란 것도 알 것이다. 그렇다. 이미 두 장의 솔로 앨범을 발표했다. 이 앨범이 맘에 든다면 필시 앞선 두 장을 들어야 한다. 분명 좋아할 것이다. 그리고 역으로 산울림에서 그가 만든 곡들을 찾아 들어보게 될 것이다. 1992년의 첫 솔로 앨범은 신세대에게 밀린 안타까운 수작이다. 적어도 시장의 냉대는 부끄럽다. 산울림 최초의 시대상을 그린 음악인 요즘 여자는을 시작으로 무관심,.. 2016. 2. 14.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