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악미학

사적관심 vs 공익적 관점

by 현지운 Rainysunshine 2011. 12. 23.

섀프츠베리(Anthony Ashley Cooper, 3rd Earl of Shaftesbury 16711713)의 무관심성 개념 

1. 무관심성은 이기적인 욕망이나 사적인 관심을 지양하고 공익적인 관점을 받아들이는 것과 직결되어 있다 

그래 무슨 말인지 알 것 같다. 미적 취향을 드러낼 때 우리 집 식구가 한 작품이니 좋아, 내 친구니까, 후배니까 좋아라는 말처럼 이기적인 욕망을 드러내거나 2ne1을 좋아한다거나 소녀시대를 싫어하는 이유로 그 작품을 판단하면 그건 사적 관심일뿐 공익적인 관점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내가 대중음악상 위원인데 무관심성으로 바라보면 2ne1이 좋은데, 사적인 관심을 가지고 보면 소녀시대가 더 좋을 수 있다는 것이겠지. 기호는 미적 취향에 우선하는가? 그렇다. 이기적인 욕망이나 사적인 관심은 미적 취향을 흐트러트린다. 돈에 의해 판단이 흐려지는 것처럼. 그런 의미에서 MBC <나는 가수다>에 특정 가수를 비방하는 행위나 무조건 찬양하는 행위 모두 미적 취향의 무관심성을 해치는 경우라 하겠다. 

2. 무관심성은 인간의 진정한 본성과 자연의 가장 깊고 생동하는 진실의 차원으로 나아가는 데 필수적인 조건의 역할을 한다.

그러므로 공익적 관심을 취하는 것은 진실의 차원으로 나가는 것이다. 당연히 더 생동감 있을 수 있고. 

3. 무관심적 관조는 아무런 관심도 기울이지 않는 상태가 아니라 주관이 자신과 자신을 둘러싼 구체적인 현상들을 더 투명한 정신으로 주의를 집중하여 바라보고 참여하는 상태라고 할 수 있다.

또한 투명해진다. 혼탁해지지 않고. 자기 식구 챙기는 것을 당연하게 여기는 혼탁한 사회라면 보통 사람의 경우 헷갈릴 수도 있지만. 

4. 이러한 무관심적 관조는 주관에게 여타의 다른 감각적 쾌감들과는 분명하게 구분되는 고유한 만족감을 제공할 수 있다.

이 쾌감은 말로 설명할 수 없이 오래가고 각인된다. 또한 중독성이 있어 행복해지기 위해 계속 그 자세를 유지하게 된다.   

- 미학의 문제와 방법 /46p / 무관심성 / 하선규 / 미학대계간행회 / 서울대출판부 / 20081010 -

20111222 현지운 rainysunshine@tistory.com 

가끔은 내 생각할까 아님 너무 희미해 그 의미조차 어색해

널 보낸 후로 매일매일 홀로 지난 시간에 집착해 이제 초라해

혹시 부담이 됐다면 내가 짐이 됐다면 진작 떠나야 했어 미안해

나 땜에 힘들었는지 많이 불편했는지 바보처럼 눈치도 못 챈 채

 

Oh, no I didn't cry, cry, cry

어차피 누굴 원망해봤자 달라질 건 없어 다 끝이니까

널 위한 슬픈 bye, bye, bye 내가 없어야 행복하니까

 

※※ Ooh ooh

너 없이 I’m not happy but I hope you're happy 멀리서 난 널 지켜볼게

너 없이 I’m not happy but I hope you're happy 모든 기억들은 뒤로한 채

행복하게 날 잊고 살아줘 I hope you're H A P P Y

행복하게 날 잊고 살아줘 I wish you’re H A P P Y

 

I thought we had it together but well

난 노력 했어 in everyway 밤낮을 샜어 널 기다릴 땐

나란 여자 안에서 사랑 안에서 행복하지 않단 너의 말 wait

제대로 먹었어 pow 너무 아파 내 맘 ouch

Thought you was happy but you turned me out

Cool한 척 하느라 참은 눈물이 널 향한 내 진실 된 맘

 

아쉽기라도 했다면 미련이 남았다면 이렇게 차갑진 못할 텐데

사랑하기는 했는지 다 거짓이었는지 바보처럼 눈치도 못 챈 채

 

※※ 

너라도 행복해야 Happy ending 나 비꼬는 거 아냐 다 진심인 거 알아줘

너라도 행복해야 HAPPY ENDING 나 비꼬는 거 아냐 다 진심인 거 알아줄래

 ※※

 


 

반응형

'음악미학'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리의 물리적 특성  (0) 2019.04.10
아폴론 vs 디오니소스  (0) 2012.01.10
식물에도 감정이 있을까?  (0) 2011.12.28
음악은 대상이 없다  (1) 2011.12.25
사적관심 vs 공익적 관점  (0) 2011.12.23
절대음악 vs 표제음악  (0) 2011.11.2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