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해철22

A.D.D.A - 신해철 / 2014 A.D.D.A는 대한민국 싱어송라이터 신해철(申海澈, 19680506 ~ 20141027)이 2014년 발표한 EP 에 수록한 곡이다. 홍보글을 열거하면, 원 맨 아카펠라. 신해철스러운 해학과 흥겨움이 가득한 유쾌한 노래 - 그러나 실상은 편집, 강박, 완벽주의로 한 개인이 1,000 개 이상의 녹음 트랙에 순수한 자신의 목소리만을 중복 녹음하고 스스로 엔지니어링과 믹스까지 행한 엽기적 작품. 원맨 아카펠라는 고도의 보컬 기술과 다양한 표현력, 게다가 선천적으로 타고난 폭넓은 음역대가 없이는 시도조차 불가능한 난공불락의 영역으로 전 세계적으로도 희귀한 장르. 이 곡은 인간의 목소리 만으로 일반 록 음악이나 댄스 음악에 필적하는 입체감과 파괴력을 구현해 냈다는 점에서 최소한 대한민국 음악 역사에 기록적인 .. 2021. 10. 24.
절망에 관하여 - 신해철 / 1996 절망에 관하여는 산울림의 내 마음을 리메이크 한 내 마음은 황무지와 김동률이 현악기 편곡을 했던 Main Theme part 1과 메인테마 3인 그저 걷고 있던 거지를 제외하고 신해철이 모든 곡을 작사, 작곡, 편곡, 프로듀서를 맡았던 김홍준 감독의 1996년 영화 의 O.S.T 수록곡이다. 신해철이 MBC 에서 이 곡을 첫 번째(순위는 11위) 자신의 베스트로 꼽으면서 한 말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이 곡은 날림으로 만들었어요. 그게 무슨 말이냐면, 공들여 녹음을 할 수 있는 시간이 없어서 중간의 간주도 그렇고 큰 줄기만 갖고 가자는 식으로 녹음을 했다는 거예요. 어떤 때는 정교하게 구석구석 살피는 것보다는 딱 큰 맥락을 잡는 게 더 나은 결과를 가져오는 것 같기도 해요. 글쓰기나 심지어는 사람관계.. 2021. 8. 24.
달리기 - 윤상(노땐스) / 1996 달리기는 윤상과 신해철이 만든 프로젝트 그룹 노땐쓰(Nodance)가 1996년 발표한 유일한 앨범 의 수록곡이다. 전자음악이지만 춤을 추기 위한 음악은 아니라는 뜻의 이름을 가진 이 합작 앨범은 이승환과 오태호의 이나 아웃캐스트(Outkast)의 앨범처럼 자신이 만든 곡은 자신이 불렀다. S.E.S는 2002년 발표한 5집 에서 이 곡을 리메이크 해 히트시켰다. 윤상의 버전이 ‘지겹다, 빨리 끝나라’의 의미가 더 강조되어 있다면 S.E.S는 ‘힘내, 곧 끝날 거야, 파이팅!’같은 느낌을 준다. 이 곡과 동방신기의 너희들 것이니까(I Wish)의 인연에 이어 윤상은 2006년 S.M과 계약한다. 이외에도 옥상달빛, 제이레빗, JTBC 에서 이수현과 이하이 등이 불렀다. 곡은 윤상이 만들었지만 작사는 윤상.. 2021. 7. 25.
Komerican Blues (Ver. 3.1) - 넥스트(N.EX.T) / 1995 Komerican Blues (Ver. 3.1)는 코메리칸 블루스란 제목으로 유하 감독의 1993년 영화 O.S.T에 수록했던 곡을 넥스트(N.EX.T)가 1995년 발표한 에서 리메이크 한 버전이다. 지금 들으면 그런 느낌이 전혀 들지 않지만 당시에는 훵키한 편곡에 랩이 들어가 US 뮤지션 프린스(Prince) 느낌을 주는 원곡도 그렇고 후렴구를 창으로 돌리고 스래쉬 메탈 느낌을 가미한 넥스트 버전도 일관된 느낌보다는 혼란스러운 느낌이 있었다. 이런 스타일의 편곡은 실험적이라는 평가가 다분했지만 UMC같은 경우는 2011년 백비트와의 인터뷰에서 이 곡을 듣고 신해철(19680506 ~ 20141027)이 싫어졌다고 말한 바가 있을 정도로 팬들 사이에서는 호불호가 갈리기도 했다. 신해철은 강명석 기자와의.. 2021. 7. 11.
The Ocean(불멸에 관하여) - 넥스트(N.EX.T) / 1994 The Ocean(불멸에 관하여)는 대한민국 록밴드 넥스트(N.EX.T)가 1994년 발표한 두 번째 스튜디오 앨범 에 수록한 곡으로 팀의 리더인 신해철이 만들고 프로듀서도 맡은 작품이다. 녹음 당시에 가제는 ‘별 땅 마님 난리났네’ 혹은 '차력사의 애정행각' 둘 중 하난데 앞의 것은 2011년 에서 말 한 것이고 뒤의 것은 2004년 CBS 라디오에서 김어준과 인터뷰에서 한 말이다. 하지만 Destruction Of The Shell을 '차력사의 애정행각'이었다고 말하고 있기도 해서 전자인 듯 하다. 이 당시 넥스트의 라인업은 크레딧 상으로는 보컬과 키보드의 신해철 외에 기타 임창수, 베이스 이동규, 드럼 이수용이었지만 팀원들이 확실하게 정해지지 않아 원래 기타를 쳤던 정기송이 나가는 등 들쭉날쭉하면서.. 2021. 6. 9.
나에게 쓰는 편지 - 신해철 / 1991 나에게 쓰는 편지는 신해철이 모든 것을 혼자 해냈던 2번째 솔로 앨범 에 수록한 곡으로 앨범의 주제를 가장 잘 표현한 곡이고 현재까지도 신해철이 발표한 곡들 중 가장 사랑 받는 곡들 중의 한 곡이다. 조PD는 2000년 가재발과 함께 만든 박하사탕에서 이 곡의 랩 부분을 차용했다. 이 곡은 돈이나 모두가 인정하는 좋은 직장보다는 자신의 꿈을 찾아가는 사람의 불안을 위로하는 가사를 갖고 있다. 그래서 가장 큰 주제는 “넌 아직도 너의 길을 두려워하고 있니 / 나의 대답은 이젠 아냐” 부분이다. 이 질문은 대학을 준비하는 고3들, 직장을 준비하는 취업준비생들에게도 해당되겠지만 무엇보다도 자신의 꿈보다는 돈을 택한 사람들에게 큰 울림으로 다가온다. 화자는 “전망 좋은 직장과 가족 안에서의 안정과 은행 계좌의 .. 2021. 2. 7.
Growing Up - 넥스트(N.EX.T) / 2004 Growing Up은 넥스트(N.EX.T)가 2004년 발표한 에 수록한 곡으로 신해철 특유의 멜로디가 살아 있고 데빈의 활처럼 휘는 소리를 내는 기타 사운드가 인상적이다. 원래는 타이틀곡이 아니었으나 주변의 여론에 의해 타이틀곡으로 정해졌다. 이에 대해 2004년 M.net과의 인터뷰에서 베이스를 맡은 쌩(Ssang, 원상욱)은 “사춘기 고독에 대한 철학적인 이야기를 품고 있고요. 반에서 제일 앞에 앉아서 무시당하는 그런 친구들 있죠. 그런 친구들에 대한 이야기예요. 매니저 형들이 엄청나게 고심을 한 끝에 ‘어쩔 수 없다. 이 곡밖에 없다’.. 겨우 겨우 선정이 된 걸로 알고 있습니다”라고 말했고 신해철은 “원래는 사탄의 신부가 타이틀이었는데 놀러갔다가 서태지가 ‘형 이거 하다간 쫄닥 망한다’고 해서 .. 2020. 10. 28.
Destruction Of The Shell (껍질의 파괴) - 넥스트(N.EX.T) / 1994 Destruction Of The Shell (껍질의 파괴)은 넥스트(N.EX.T)가 1992년 발표한 에 수록한 곡으로 Overture - The Shell - The Joy For The Destruction의 3악장으로 되어 있다. 신해철이 키보드와 리듬 기타, 이동규가 베이스, 임창수가 리드 기타, 이수용이 드럼, 정기송이 리듬 기타를 쳤고 신해철이 리드 보컬을 맡고 이동규와 임창수, 이수용이 백업 보컬에 참여했다. 가제는 '차력사의 애정행각' 이였다. 앨범 속지에 있는 언더그라운드 편집자 이성행의 글은 다음과 같다. “무려 10분간 쉴 새 없이 몰아치는 헤비메탈 심포니 Destruction Of The Shell. 헤비한 기타와 화려한 신디사이저의 경쟁, 4/4, 8/11 등 박자와 속도의 빈번.. 2020. 6. 13.
민물장어의 꿈 - 신해철 / 1999 민물장어의 꿈은 신해철이 1999년 발표한 에 수록한 곡이다. 이 앨범은 1999년 있었던 라이브 콘서트 실황과 미발표 곡을 3장으로 만든 것이다. 표지는 민물장어가 껍질을 깨고 지구(이상향)를 향해 찾아가는 느낌으로 표현되어 있다. 신해철 사후에 여러 프로그램에서 신해철의 곡을 방송하며 고인을 트리뷰트했는데 tvN의 드라마 5국에서 장그래(임시완)과 안영이(강소라)의 커피숍 장면에서 이 음악이 사용되었다. 신해철은 2010년 6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노래 중 뜨지 못해 아쉬운 한 곡을 꼽아 달라’는 질문에 “민물장어의 꿈이예요. (하지만) 내가 죽으면 뜰 거예요. 내 장례식장에서 울려 퍼질 곡이고 노래 가사는 내 묘비명이 될 것입니다”라고 말해 화제가 되었고 실제로 음원차트를 석권하면서 예.. 2019. 12. 4.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