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문세3

이 아침엔 - 이문세 / 1991 이 아침엔은 대한민국 뮤지션 이문세(李文世)가 1991년 발표한 7번째 스튜디오 앨범 에 수록한 곡으로 작곡가 이영훈(李永勳, 19600306 ~ 20080214)이 만들고 프로듀서도 맡았다. 이영훈은 아트북 에서 이 곡에 대해 "24살에 혜화동 로터리에 있는 아카데미 극장의 위층에 작업실을 두었다. 밤새 곡도 쓰고 친구들과 술도 마시곤 했는데, 곡을 썼건 술을 먹었건 밤을 새우면 혜화동 길을 거슬러 아무도 없는 대학로 길을 산책하는 게 내 아침 일과이자 습관이었다. 그때는 대학로라는 말이 없었다. 그 가로수 무성한 인적 없는 동숭동 길을 혼자 거닐면서 상념에 빠지기도 했고, 또 어디쯤에선 걸터앉아서 느낌도 얻었다. 그러다가 9시쯤 되면, 지금은 없어진 난다랑이라는 단골 커피숍에 들어가 모닝커피를 마시며.. 2021. 7. 7.
1980년대 후반 국내 보사노바 음악들 여름밤이 되면 그래도 보사노바를 몇 곡 들어주는 생활을 하고 있다. 보사노바에 대한 첫 기억은 TV로 보았던 프랑스 영화 에서 피에르 바루(Pierre Barouh)가 기타를 치며 불렀던 Samba Saravah다. 이후에는 샤데이(Sade), 커서는 안토니오 까를로스 조빔(Antonio Carlos Jobim)의 를 좋게 들었던 것 같다. 1980년대 후반에는 퓨전에 관심을 보인 언더그라운드 뮤지션들이 하나 둘씩 보사노바 스타일의 곡들을 발표했다. 지금 효기, 나희경, 해랑, 소히, 그룹 블루앤블루처럼 보사노바를 전문으로 하는 가수들의 탄생은 이 흐름과 무관하지 않다. 1980년대 후반 퓨전재즈 바람과 함께 안착한 보사노바 곡들을 살펴보았다. 오래된 친구 (1986) - 어떤날 공연 한 번 하지 않고 .. 2020. 4. 12.
고 작곡가 이영훈 선생님 19600306 - 20080214 어제 우연히 이문세의 트위터에서 이영훈님의 추모일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내 인생에 있어 빼 놓을 수 없는 분이기에 이렇게라도 의식을 치르고 싶었다. 확실하진 않지만 아마 이문세의 3집과 4집 작사 작곡란에 유독 많이 써 있는 이영훈이란 이름 때문에 처음으로 작곡가란 사람에게 관심을 가진 것 같다. 위의 글은 웹진 이즘에서 지운이란 필명으로 글을 쓸 때 이영훈님에게 받은 편지다. 당시의 기분이 어땠는지 잘 기억이 나지 않지만 ‘우쭐’했던 기억은 나는 것 같다. 하지만 선생님이 돌아가시고 이 편지는 내게 너무나 소중한 것이 되었다. 이상하게 이영훈님의 노래는 자꾸 생각이 나서 듣게 된다. 80년대의 메인스트림은 조용필과 전영록, 김수철, 이용, 주현미로만 인식되고 언더는 유재하, 들국화, 어떤날을 지지하.. 2012. 2. 15.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