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960s/1967

Nights In White Satin - The Moody Blues / 1967

by 현지운 Rainysunshine 2021. 9. 29.

Nights In White Satin은 UK 록밴드 무디 블루스(The Moody Blues)가 1967년 발표한 2번째 스튜디오 앨범 <Days Of Future Passed>에 수록한 곡으로 처음 발매했을 때는 UK 19위에 그쳤으나 1970년대 초반에 Hey JudeLayla 등 긴 곡들이 인기를 얻자 1972년 재발매 해 캐나다 1위, US 2위, 연말결산 32위, UK 9위, 아일랜드 15위 등을 기록했다. US에서는 자니 내쉬(Johnny Nash)의 I Can See Clearly Now에 막혀 1위에 오르지 못했다. 2004년 BBC 2라디오 선정 '역대 최고의 100곡 중' 36위를 차지했다.  

팀에서 기타를 맡고 있으면서 보컬도 담당하는 저스틴 헤이워드(Justin Hayward)가 만들고 토니 클락(Tony Clark)이 프로듀서를 맡았다. 저스틴은 여자 친구에게 자수로 된 침대의 이불보를 받고 제목을 지었다. 저스틴은 2008년 DES와의 인터뷰에서 “19살에 만들었는데 그냥 떠오르는 대로 쓴 거예요. 아주 자전적이긴 하죠. 당시 하나의 사랑이 끝나고 다른 사랑이 시작되는 지점이어서 매우 감정적이던 때였어요. 그래서 그런 노래들이 쏟아졌어요”라고 말했다. "마지막 부분의 시는 드러머 그램 에지(Graeme Edge)가 지었고 마이크 핀더(Mike Pinder)가 읽었다. 시 부분은 따로 녹음한 것이다.  

앨범 버전은 7분 38초나 되지만 싱글 버전은 3분 6초짜리와 뒷부분의 시를 살린 4분 26초짜리가 있다. 키는 Em, 니아폴리탄 코드가 사용되었고 런던 페스티벌 오케스트라(London Festival Orchestra)의 오케스트라 반주가 초반과 후렴구의 마지막 부분 그리고 “늦은 비탄(Late Lament)”이라고 불리는 시를 읊는 부분에 사용되었다. 마이크는 오케스트라 사운드를 만들었고 무엇보다도 멜로트론 키보드를 사용해 후에 ‘무디 블루스 사운드’라고 불리게 되는 단초를 마련했다. 이전까지 이들은 블루스 스타일의 밴드였으나 이 곡 이후 사이키델릭하고 오케스트레이션을 사용하는 밴드로 바뀌었다. 송팩츠에서는 저스틴과의 인터뷰 후에 실제로 오케스트라가 참여한 것이 아니라 당시 세션들을 통틀어 런던 페스티벌 오케스트라라고 부른 것이라고 주장한다.   

1990년대 후반에 레코드 콜렉터저스틴이 전혀 곡을 만든 적이 없고 이탈리아 그룹 젤리 롤(Jelly Roll)에게서 사들인 곡이라고 밝혔다. 그것은 젤리 롤이 싱글을 발표하면서 “이것이 진짜 Night In White Satin의 원곡이다”란 카피를 달고 출시되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이는 사실 무근으로 판명되었고 젤리 롤은 자신들의 곡을 발표할 때 무디 블루스의 버전이 이탈리아에 상륙하기 전이어서 그런 카피를 사용했다.

 

가사는 마치 화자의 깨달음을 하나씩 나열해 놓은 것 같다. 저스틴의 인터뷰를 통해 행간을 읽어보면 가사는 새로운 사랑에 대한 갈망이 있지만 지금 하고 있는 사랑과의 의리 때문에 섣불리 떠나지 못하고 괴로워하는 마음을 담은 노래 같다는 생각이 든다. 저스틴송팩츠와의 인터뷰에서 "글로스톤베리의 청중들, 베이스워터의 아파트, 한 시간 동안의 사랑으로 인한 황홀경 등이 가사에 영감을 주었어요. 그렇지만 이 곡에 실제로 마법과 해석을 부여하는 건 팬들이죠. 수 없이 많은 커버가 있었지만 전 US 소울 가수 베티 라벳(Bettye LaVette)의 버전을 듣고 울었어요. 와이프가 달려와 무슨 일이냐고 물었죠. 전' 무조건 들어봐야 돼'라며 들려주었어요. 하지만 와이프는 울지 않았죠"라고 말했다. 

 

20210928 현지운 rainysunshine@ti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ights in white satin never reaching the end

결코 끝에 도달할 수 없는 하얀 수자의 밤

Letters I'd written never meaning to send

보낼 의도가 없이 쓴 편지들

Beauty I'd always missed with these eyes before

이 눈으로 전에는 항상 놓쳤던 아름다움

Just what the truth is I can't say anymore

진실은 더 이상 말 할 수 없어

'Cause I love you, yes, I love you, oh, how I love you

당신을 사랑하기에, 그래요, 당신을 사랑해요, , 당신을 얼마나 사랑하는 지

 

Gazing at people, some hand in hand

사람들을 보면, 어떤 사람들은 손을 잡고 있어

Just what I'm going through they can't understand

내가 겪은 건 그들도 이해 못할 거야

Some try to tell me, thoughts they cannot defend

누군가 옹호할 수 없는 생각들을 내게 말하려 해

Just what you want to be, you'll be in the end

네가 되고 싶은 것은 결국 될 거라는

And I love you, yes, I love you, oh, how I love you, oh, how I love you

 

Oh, how I love you 

'Cause I love you, yes, I love you, oh, how I love you, oh, how I love you

 

Breathe deep the gathering gloom, watch lights fade from every room

모여든 슬픔을 깊이 들이마시고, 모든 방에서 빛이 희미해지는 걸 봐요

Bed sitter people look back and lament

침대에 앉아 되돌아보고 아쉬워하는 사람들

Another day's useless energy spent

쓸모없는 에너지를 소비한 또 다른 하루

Impassioned lovers wrestle as one

하나 되어 레슬링 하는 연인들에 감명 받아 

Lonely man cries for love and has one

외로운 남자는 사랑을 갈망하며 하나가 되고 싶어 운다

New mother picks up and suckles her son

새로 엄마가 된 여자는 아들에게 젖을 먹이고

Senior citizens wish they were young

노인들은 젊기를 바라지

Cold hearted orb that rules the night

밤을 지배하는 차가운 마음의 천체는

Removes the colours from our sight

우리의 시각에서 색을 지워

Red is grey and yellow, white

붉은색은 회색과 노랗고 하얗지

But we decide which one is right and which is an illusion

하지만 우린 어떤 것이 옳고 어떤 것인 환영인지 결정하지

  

[1960s/1964] - Go Now - The Moody Blues

[1960s/1967] - Tuesday Afternoon - The Moody Blues

[1970s/1972] - For My Lady - The Moody Blues

[1980s/1986] - Your Wildest Dreams - The Moody Blues

 

후원을 하시려면 

Buy Me A Coffee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