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0's/19612017.10.02 05:00


Banks Of The Ohio(혹은 Down On The Banks Of The Ohio)조안 바에즈(Joan Baez)1961년 발표한 <Joan Baez, Vol. 2>에 수록한 곡으로 국내에서는 조영남내 고향 충청도로 번안해 부른 버전이 더 많이 알려져 있다. 원곡의 가사와 상관없이 아주 훌륭하게 번안된 곡이라고 생각한다. 조영남 외에도 가람과 뫼내 친구 지금은 이란 제목의 번안곡을 발표한 적이 있다. 


조안은 화자를 남성으로 설정해서 노래를 부르고 있는데, 국내에 잘 알려진 올리비아 뉴튼 존(Olivia Newton-John)의 버전은 화자를 여성으로 설정해 부르고 있다. 올리비아의 버전은 상업적으로 가장 성공해 호주에서 1위를 차지했고 영국 6, 캐나다 66, 미국 94위를 기록했다.

 

이 곡은 미국에서 19세기에 만들어져 전해 내려오는 작자 미상의 발라드다. 살인 사건과 관련되어 있는 이야기라서 발라드의 하위 장르로 살인 발라드라 부르기도 한다. 1927레드 패터슨스 프레몽 로그 롤러스(Red Patterson's Piedmont Log Rollers)가 처음 녹음한 이후로 아주 많은 가수들이 불렀고 그 만큼 약간씩 다르고 느낌도 다양하다.

 

가사는 너무나 사랑하는 여인이 자신과 결혼하지 않겠다는 의사 표현을 하자 다른 사람과 결혼하는 것을 볼 수가 없어 죽였다는 내용이다.

 

20171002 현지운 rainysunshine@tistory.com 



I asked my love to take a walk, take a walk just a little ways

내 사랑에게 산책을 하자고 요청했어, 잠깐 걷자고

And as we walked, along we talk all would be our wedding day

우리는 걸으면서, 우리의 결혼식에 대한 것만 말 할 거야

 

And only say that you'll be mine in no others arms entwined

그리고 넌 내 것이 될 테니까 그 누구의 팔도 안을 수 없다고 말했어

Down beside where the waters flow, down by the banks of the Ohio

강이 흐르는 옆길을 내려가면서, 오하이오의 둑 밑에서

 

I asked her if she'd marry me and my wife forever be

그녀에게 물었어 나와 결혼해서 평생 내 부인이 될 건지

She only turned her head away and had no other words to say

그녀는 고개를 젓기만 했어 그리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지

 

And only say that you'll be mine in no others arms entwined

그리고 넌 내 것이 될 테니까 그 누구의 팔도 안을 수 없다고 말했어

Down beside where the waters flow, down by the banks of the Ohio

강이 흐르는 옆길을 내려가면서오하이오의 둑 밑에서

 

I plunged a knife into her breast and told her she was going to rest

난 그녀의 가슴에 칼을 꽂으며 그녀에게 쉬게 될 거라고 말했어

She cried "Oh Willy, don't murder me, I'm not prepared for eternity“

그녀는 , 윌리, 날 죽이지 않을 거지? 난 아직 죽을 준비가 되지 않았어라며 울부짖었지

 

I took her by her golden curls and drug her down to the river side

그녀의 금발을 잡고 강 옆으로 끌고 갔어

And there I threw her into drown and I watched her as she floated down

그리고 그녀를 강에 던져 넣고 가라앉는 걸 지켜보았지

 

And only say that you'll be mine in no others arms entwined

그리고 넌 내 것이 될 테니까 그 누구의 팔도 안을 수 없다고 말했어

Down beside where the waters flow, down by the banks of the Ohio

강이 흐르는 옆길을 내려가면서오하이오의 둑 밑에서

 

And going home between twelve and one I cried "Oh Lord, what have I've done?“

12시와 1시 사이에 집에 와서 , 하느님, 제가 무슨 짓을 저지른 거죠라고 말하며 울었어

I've killed the only girl I love because she would not marry me

사랑하는 유일한 여자를 죽였어, 그녀가 나와 결혼하지 않을 거기 때문에



2016/01/06 - [1960's/1960] - Donna Donna - Joan Baez / 1960

2015/05/26 - [1960's/1962] - Kumbaya - Joan Baez / 1962

2019/03/04 - [1960's/1965] - The River In The Pines – Joan Baez / 1965 

2016/07/04 - [1970's/1971] - Here’s To You – Ennio Morricone Feat. Joan Baez 

Posted by 현지운 Rainysunshin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