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920s/1925

Careless Love – Bessie Smith / 1925

by 현지운 Rainysunshine 2017. 10. 16.

Careless Love (Careless Love Blues) 베시 스미스(Bessie Smith)1925년 발표한 곡으로 작자 미상의 기원도 알 수 없는 미국 구전음악이다. 20세기 초에 버디 볼든(Buddy Bolden)이 이끄는 밴드가 자주 연주해서 많이 알려지게 되었고 재즈와 블루스의 스탠더드로 남게 되었다. 이후 아주 많은 가수가 불렀고 그만큼 버전도 다양하고 가사도 조금씩 다르다.

 

W. C. 핸디(W. C. Handy)1926년 이 곡의 멜로디를 사용해 만든 Loveless Love란 곡을 발표했고 제리 리 루이스(Jerry Lee Lewis)1956 Crazy Arms에서 베시의 버전을 차용했다. 국내에선 노사연님 그림자란 제목으로 번안해 불렀다.

 

20171015 현지운 rainysunshine@ti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ove, oh love, oh careless love, you've fly through my head like wine

사랑, 오 사랑, 무심한 사랑, 넌 와인처럼 내 머리를 뚫고 날아갔지

You've wrecked the life of a many poor girl

넌 많은 불쌍한 여자들의 삶을 부셔놨어

And you nearly spoiled this life of mine

그리고 이런 내 삶도 거의 망가트려놨지

 

Love, oh love, oh careless love in your clutches of desire

사랑, 오 사랑, 무심한 사랑, 네 욕망의 지배 속에서

You've made me break a many true vow

넌 나에게 많은 진실한 맹세를 깨도록 만들고

Then you set my very soul on fire

내 영혼에 불을 지폈지

 

Love, oh love, oh careless love, all my happiness bereft

사랑, 오 사랑, 무심한 사랑, 내 모든 행복 빼앗아갔어

You've filled my heart with weary old blues

넌 내 맘을 낡고 쇠잔한 블루스로 채웠어

Now I'm walkin', talkin' to myself

이제 난 혼자 걷고 혼잣말을 해

 

Love, oh love, oh careless love, trusted you now, it's too late

사랑, 오 사랑, 무심한 사랑, 이젠 널 믿어, 너무 늦었지만

You've made me throw my old friend down

넌 내 오랜 친구들을 버리도록 만들었지

That's why I sing this song of hate

그래서 난 이 미움의 노래를 불러

 

Love, oh love, oh careless love, night and day, I weep and moan

사랑, 오 사랑, 무심한 사랑, 밤낮으로 난 울고 한탄해

You brought the wrong man into this life of mine

넌 이런 내 삶에 잘못된 남자를 데려다주었지

For my sins, till judgment I'll atone

내 죄를 위해, 심판을 받을 때까지, 속죄할 거야 


[1920s/1923] - Down Hearted Blues - Bessie Smith 

[1920s/1923] - Tain't Nobody's Biz-ness If I Do - Bessie Smith 

[1920s/1925] - The St. Louis Blues - Bessie Smith 


커피 한 잔으로 

Buy Me A Coffee


반응형

'1920s > 1925' 카테고리의 다른 글

See See Rider - Ma Rainey / 1925  (0) 2021.03.25
The St. Louis Blues - Bessie Smith / 1925  (0) 2020.10.24
사의 찬미 – 윤심덕 / 1925  (1) 2017.12.17
Careless Love – Bessie Smith / 1925  (0) 2017.10.16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