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00s/2003

Dragostea Din Tei - O-Zone / 2003

by 현지운 Rainysunshine 2020. 12. 18.

Dragostea Din Tei는 몰도바의 유로 댄스 트리오 오-존(O-Zone)이 2003년 발표한 3번째 스튜디오 앨범 <DiscO-Zone>에 수록한 곡으로 아일랜드 1위, UK 3위 등을 기록했고 이외에도 유럽 전역에서 아주 큰 인기를 얻었다. US 72위를 기록했다. 

T.I.리한나(Rihanna)가 2008년 발표한 Live Your Life에서 첫 부분을 사용했다. 현영이 2006년 누나의 꿈이란 제목으로 번안해 불렀고 배구선수 김연경이 출연한 월드콘 광고에 사용되었다. 이 외에도 전 세계에서 각국의 나라 언어로 100여 가지 버전이 만들어졌다.  

팀의 리더 댄 바이안(Dan Bălan)과 매노 세반(Manör Sevan)이 만들고 이 프로듀서를 맡았다.은 후속작으로 2018년 Numa Numa 2를 발표했다.  

가사는 피카소라는 화자가 상대에게 사랑을 전하지만 거절당하는 내용인 것 같다. 롤링스톤과의 인터뷰에서 “나무 아래서의 첫 섹스 경험에 대한 노래”라고 말했다. 가사에 나오는 장소는 린덴나무가 풍부하게 자라는 부쿠레슈티의 헤라스트라우 공원을 배경으로 한다. 이곳은 대학생들과 젊은이들, 특히 여름에 일반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만남의 장소라고 한다.
 

20201218 현지운 rainysunshine@ti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ai-ha-hi, mai-ha-hu, mai-ha-ha, mai-ha-ha-ha X2

 

Alo, salut, sunt eu, un haiduc

안녕, 나야, 무법자

Și te rog, iubirea mea, primește fericirea

제발 내 사랑, 내 행복을 받아줘

 

Alo, alo, sunt eu, Picasso

안녕, 나야, 피카소

Ți-am dat bip

네게 삐삐를 쳤어

Si sunt voinic, dar să știi, nu-ți cer nimic

난 거칠긴 해도 네게 요구하는 건 아무 것도 없어

 

Vrei să pleci, dar nu mă, nu mă iei

넌 떠나지만 날 데려가고 싶어 하진 않지

Nu mă, nu mă iei, nu mă, nu mă, nu mă iei

날 데려가고 싶어 하지는 않아

Chipul tău și dragostea din tei

린덴 나무 아래서의 네 얼굴과 사랑은

Mi-amintesc de ochii tăi

네 눈을 생각나게 해

 

Te sun să-ți spun, ce simt acum

지금 내 기분이 어떤지 말해주려고 전화해

Alo, iubirea mea, sunt eu, fericirea

안녕, 내 사랑, 나야, 행복

Alo, alo, sunt iarăși eu, Picasso

안녕 또 나야, 피카소

Ți-am dat bip

네게 삐삐를 쳤어

Si sunt voinic dar să știi nu-ți cer nimic

내가 거칠어도 네게 뭘 요구하지는 않아 

 

Vrei să pleci, dar nu mă, nu mă iei

넌 떠나지만 날 데려가고 싶어 하진 않지

Nu mă, nu mă iei, nu mă, nu mă, nu mă iei

날 데려가고 싶어 하지는 않아

Chipul tău și dragostea din tei

린덴 나무 아래서의 네 얼굴과 사랑은

Mi-amintesc de ochii tăi

네 눈을 생각나게 해

 

Mai-ha-hi, mai-ha-hu, mai-ha-ha, mai-ha-ha-ha X2

 

Vrei să pleci, dar nu mă, nu mă iei

넌 떠나지만 날 데려가고 싶어 하진 않지

Nu mă, nu mă iei, nu mă, nu mă, nu mă iei

날 데려가고 싶어 하지는 않아

Chipul tău și dragostea din tei

린덴 나무 아래서의 네 얼굴과 사랑은

Mi-amintesc de ochii tăi

네 눈을 생각나게 해

 

[1940s/1940] - Bésame Mucho - Consuelo Velázquez 

[1940s/1947] - Quizás, Quizás, Quizás - Bobby Capó 

[1950s/1951] - El Negro Zumbón (Anna) - Silvana Mangano 

[1950s/1958] - Volare - Domenico Modugno 

[1960s/1966] - Guantanamera - The Sandpipers 

 

커피 한 잔으로 

Buy Me A Coffee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