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0's/19872016.10.18 05:00

 

Islands마이크 올드필드(Mike Oldfield)1987년 발표한 앨범의 타이틀곡으로 영국 가수 보니 타일러(Bonnie Tyler)가 보컬로, 앤디 맥케이(Andy Mackay)가 오보에로 참여했다. 마이크가 작사, 작곡, 프로듀서를 맡았고 이외에도 톰 뉴먼(Tom Newman)알란 세이크록(Alan Shacklock)이 프로듀서로 참여했다. 영국 차트 100위에 올랐다.

 

마이크는 자신의 자서전 <Changeling>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당시 저는 가족들과 떨어져 새로운 사람으로 새 생활을 시작했어요. 그래서 아주 힘들었죠. 산에 있는 걸 아주 좋아해서 프랑스의 몽블랑 근처에 있는 므제브에 거처를 잡았어요. 거기서 <Islands>를 만들기 시작했죠. 괜찮은 몇 곡을 만들었고 앨범의 타이틀 트랙도 만들었어요. 아마도 그 때는 개인적인 삶의 변화를 주고 있었기 때문에 외로웠고 고립감이나 단절감을 느꼈던 거 같아요. 그렇게 우여곡절 끝에 이 아름다운 곡을 만들었는데 만들고 보니 알맞은 보컬을 찾을 수가 없었어요. 결국 어렵게 여러 명을 거쳐 보니에게 의사를 물었고 허락을 받았죠. 보니가 마이크를 잡고 첫 소절을 위해 입을 뗀 순간 온 몸에 전율이 일었어요. 아주 정확하게 내가 원하던 바로 그대로였거든요.”

 

정현종 시인의 사람들 사이에 섬이 있다. 그 섬에 가고 싶다가 떠오른다. 내 어린 시절의 한 부분을 지배했던 곡.

 

20161018 현지운 rainysunshine@tistory.com

 

 

Islands from the first time we saw

우리가 처음 바라보았던 섬들

We could wait for this moment, like rocks on the shore

우린 이 순간을 기다릴 수 있었어, 해안의 바위처럼

We can never be closer somehow for the moments that lasts

지속되는 순간동안 우린 더 가까워 질수 없겠지

Is this moment now

지금 이 순간은

When the night's on fire will you keep the Candlelight Burning

밤의 불빛이 네 촛불을 타게 해줄 때

Hold on to your hearts desire

네 맘의 욕망을 유지해

When you see one bird into the wind another one's turning

한 마리의 새가 바람 속으로 날아가고 다른 한 마리가 되돌아오면

And the two can fly much higher

그 둘은 훨씬 더 높이 날 수 있으니까

 

We are Islands but never too far, we are Islands

우린 섬 하지만 결코 멀어지진 않는 우린 섬

And I need your light tonight, and I need your light tonight

그래서 오늘밤 난 네 불빛이 필요해, 네 불빛이

 

Islands never been to before

전엔 와 본적 없는 섬들

And we climb so high to where the wild birds soar

그래서 우린 야생의 새들이 부유하는 곳까지 높이 오르지

There's a new path that we found just today

바로 오늘 우리가 발견한 새로운 길이 있어

I was lost in the forest and you showed me the way

난 숲에서 길을 잃었고 네가 나에게 길을 알려줬지

 


[대한민국외] - Mike Oldfield 19530515 

[1970's/1979] - Sally/Into Wonderland - Mike Oldfield / 1979

[1980's/1983] - Moonlight Shadow - Mike Oldfield Feat. Maggie Reilly / 1983

[1990's/1998] - Man In The Rain - Mike Olfield Feat. Cara Dillon / 1998

 

Posted by 현지운 Rainysunshin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