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950s/1954

I Smell A Rat - Big Mama Thornton / 1954

by 현지운 Rainysunshine 2020. 2. 25.

I Smell A Rat빅 마마 손튼(Willie Mae Thornton (19261211 ~ 19840725)1956년 발표한 곡으로 제리 라이버(Jerry Leiber, Jerome Leiber 19330425 ~ 20110822)마이크 스톨러(Mike Stoller)가 만들었고 자니 오티스 밴드(Johnny Otis Band)가 연주를 맡았다.

 

가사는 화자가 애인에게 자기 몰래 바람피우다 걸리면 죽는다는, 그러므로 행실을 똑바로 하고 다니라는 뉘앙스를 전달하는 것 같다. “rat”은 흔히 스파이, 배신자 등 사람의 인격을 표현할 때 좋지 않은 뜻으로 사용한다.

 

20200225 현지운 rainysunshine@tistory.com


I smell a rat, baby X2

쥐 냄새가 나, 베이비

You'd better watch out, I smell a rat

조심하는 게 좋을 거야, 쥐 냄새가 나

You won't tell me where you been

어디에 있었는지 넌 내게 말하지 않겠지

Whiskey running all down your chin

턱밑에 위스키를 흘리면서

 

I smell a rat, baby X2

쥐 냄새가 나, 베이비

You'd better watch out, I smell a rat, baby

조심하는 게 좋을 거야, 쥐 냄새가 나

You come stumbling down the hall

네가 비틀거리며 홀에서 걸어 나와

Bump your head up against the wall

머리를 들다 벽에 부딪치고

Knock down drunk

취해서 넘어져

That ain't all, I know you been having yourself a ball

그게 다가 아니지 난 네가 아주 신나게 즐긴 걸 알아

I smell a rat, baby X2

쥐 냄새가 나, 베이비

You'd better watch out, I smell a rat, baby

조심하는 게 좋을 거야, 쥐 냄새가 나

 

Big Mama jiving

빅마마가 자이브를 춘다

 

You'd better catch up with some of those rats, baby

그 쥐들을 잡는 게 좋을 거야 베이비

Cuz I smell it

냄새가 나니까

Ah, I know you ain't nothing but a old big ole' warf rat

네가 크고 늙은 토할 것 같은 쥐일 뿐이라는 거 알아

Ahh, you'd better watch those rats running under your foot boy

네 발밑에서 뛰어다니는 쥐들을 조심하는 게 좋을 거야

They're gonna get ya

그것들은 잡힐 거야

Ah, I smell a rat

내가 쥐 냄새를 맡으니까 


[1950's/1953] - Hound Dog - Big Mama Thornton 


이 사이트가 마음에 드신다면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