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0s/2011

Cheerleader - St. Vincent / 2011

by 현지운 Rainysunshine 2020. 11. 1.
728x90
반응형

Cheerleader세인트 빈센트(St. Vincent, Annie Erin Clark)2011년 발표한 3번째 스튜디오 앨범 <Strange Mercy>에 수록한 곡으로 인사이더 선정 2010년대 최고의 노래 77위에 올랐다.

 

빈센트가 만들고 존 코글턴(John Congleton)이 프로듀서를 맡았다. 뮤직비디오 감독은 하이로 무라이(Hiro Murai)가 감독을 맡았고 L.A 근처의 갤러리에서 촬영했다. 오스트레일리아 조각가 론 뮤엑(Ron Mueck)의 작품들에서 영감을 얻었다. 하이로피치포크와의 인터뷰에서 빈센트를 크게 한 것은 제 콘셉트였어요. 하지만 그건 먼저 제가 그녀의 팬이라서 가능했던 거예요. 전체 MV는 그녀의 과거와 그녀가 뮤지션이라는 걸 이해하는 걸 측면을 포함해요. 전 그녀가 잘 장식된 케이크라고 생각하고 봐왔는데요. 하지만 그 안에는 칼로 채워져 있어요. 그래서 어마어마한 스케일을 자랑하지만 곧 부서질 것 같은 도자기 같다는 생각이 들었고 그게 흥미로웠어요. 카메라에 나오는 그녀의 퍼포먼스와 아우라는 그녀의 음악을 매우 잘 암시해요. 수수께끼 같죠. 그녀에게는 읽어내고 싶은 뭔가가 있어요. 전 그녀가 느와르 영화 같은데 출연했으면 해요 그녀는 아주 상냥하고 재밌는 사람인데 속으로는 아주 많은 미스터리가 진행되고 있다는 게, 아주 기묘해요라고 말했다.

 

빈센트는 제목에 대해 AV클럽과의 인터뷰에서 고등학교에 다닐 때 치어리더는 아니였어요. 그냥 극장에 자주 가고 재즈 밴드에서 활동하던 범생 이였죠. 그러니깐 그런 부류의 사람은 아니었던 거죠. 그렇다고 치어리더에 대해 비밀스런 증오가 있거나 하지도 않았어요. 그냥 좀 성숙한 평등 주의자였어요. 가사에서 치어리더는 어떤 상황을 요약한 말 이예요라고 말했다.

 

빈센트는 또한 원래 제목은 ‘Dirt eater’였어요. 중세에 죽은 사람의 죄를 받기 위해 제사음식을 먹는 사람들을 지칭하는 ‘sin-eaters’라는 말이 있잖아요. 그런 정서를 표현할 수 있는 말이라고 생각했어요. 그러다 '잠깐 이렇게 하면 수 없이 많은 말을 만들 수 있겠는데?'라는 생각이 들었고 아주 거지같은 아이디어를 많이 냈죠. ‘dirt-eater’란 말이 외설적인 페티쉬를 표현하는 말 같다고 했어요. 그래서 역겹다고 생각했죠. 구글링을 해보니, 그게 모호한 인종차별적인 용어라고 나왔어요. 그래서 제목으로 하면 안 되겠다고 생각했고요 브레인스토밍을 통해 치어리더로 정했어요. 저는 또 가사에서 ‘bird-eater’를 노래하는데요. 그건 카나리아를 먹는 고양이 같은 거예요라고 말했다.

 

필터와의 인터뷰에서는 “I've seen America with no clothes on”가 주는 정치적인 해석에 대해 전 공공연하게 정치적 이예요. 어디에 있건 모든 정부는 부패했다고 생각할 정도로요. 전 정말로 (모든 정부를) 차별하지 않아요. (웃음) 근데 이 곡은 우리가 정말 이상한 시스템을 가지고 있다고 말할 정도로만 정치적 이예요. 대답하는 방법을 정말 모르겠어요. 모든 정부는 어느 정도의 수준으로 어느 정도의 단계로 항상 부패한다는 것 외에는요라고 말했다.

 

개인적으로 가사는 거시적으로 다가오지는 않고 1절은 화자가 돈을 뿌리는 대가로 섹스를 얻으며 사귀었던 나쁜 남자들, 그리고 2절은 자신만 바라보는 주변의 식구들과 친척들에게 하는 말인 것 같다. 주변에 널려 있는 'Vincet-eater'들에게 더 이상 '당신들을 위해 살고 싶지 않다'고. 더 이상 주식이 아닌 음식들을 먹고 싶지 않다고. 그런 면에서 남들의 삶까지도 짊어지고 가야하는 자신의 힘든 모습을 위로하려는 곡이 아닐까 싶다

 

20201101 현지운 rainysunshine@ti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ve had good times with some bad guys

난 몇 명의 나쁜 남자들과 좋은 시간을 보냈지

I've told whole lies with a half smile

반쯤 미소 지으며 완전 거짓말을 했어

Held your bare bones with my clothes on

옷을 걸친 채로 네 맨살의 뼈를 안아

I've thrown rocks, then hid both my arms

돌을 던지고 내 양팔을 숨겼지

 

I don't know what good it serves

그게 무슨 소용이 있는지 모르겠어

Pouring my purse in the dirt

내 지갑을 흙구덩이에 쏟아 부으면서

 

But I-I-I-I-I don't wanna be your cheerleader no more

더 이상 네 치어리더가 되고 싶지 않아

I-I-I-I-I don't wanna be your cheerleader no more

더 이상은

 

I've played dumb when I knew better

더 잘 알 때 바보인 척 했어

Tried too hard just to be clever

너무 노력해서 똑똑해질 수 없었지

I know honest thieves I call family

가족이라 부르는 정직한 도둑들을 알아

I've seen America with no clothes on

난 옷을 입지 않은 아메리카를 봐왔어

 

But I-I-I-I-I don't wanna be your cheerleader no more

더 이상 네 치어리더가 되고 싶지 않아

I-I-I-I-I don't wanna be your cheerleader no more

더 이상은

 

I don't know what I deserve

내가 무슨 자격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But, for you, I could work

하지만 널 위해서 일할 수 있어

 

'Cause I don't wanna be a cheerleader no more

더 이상은 치어리더가 되고 싶지 않으니까

I don't wanna be a cheerleader no more

더 이상은

I don't wanna be a cheerleader no more

더 이상은 치어리가 되고 싶지 않다고

I don't wanna be a bird eater no more

더 이상 새를 먹고 싶지 않아

I don't wanna be a dirt eater no more

더 이상 흙을 먹고 싶지 않아

I don't wanna be a cheerleader no more

더 이상 치어리더가 되고 싶지 않아 


[2000s/2009] - The Strangers - St. Vincent 

[2010s/2014] - Digital Witness - St. Vincent 

[2010s/2017] - New York - St. Vincent 


후원을 하시려면

Buy Me A Coffee


반응형

'2010s > 2011' 카테고리의 다른 글

Every Teardrop Is A Waterfall - Coldplay / 2011  (0) 2020.12.01
끝사랑 - 김범수 / 2011  (0) 2020.11.06
Cheerleader - St. Vincent / 2011  (0) 2020.11.01
Everybody Talks - Neon Trees / 2011  (0) 2020.09.16
비밀 - 부활 Feat. 박완규 / 2011  (0) 2020.09.16
Baby’s Arms - Kurt Vile / 2011  (0) 2020.09.14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