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0's/19652014. 3. 4. 05:00




Mr. Tambourine Man밥 딜런(Bob Dylan)이 만들고 1965년 앨범 <Bringing It All Back Home>을 통해 발표한 곡으로 4절로 된 버전을 같은 해 버즈(The Byrds)2절까지만 리메이크해서 미국과 영국 싱글 차트 1위에 올랐다. 두 버전 모두 그래미 명예의 전당에 올랐고 의 버전은 롤링 스톤지 선정 역사상 가장 위대한 500곡에 포함되어 2004106, 2010107위를 기록했다.

 

이 곡은 프랑스의 시인 아르튀르 랭보(Arthur Rimbaud), 이탈리아 감독 페데리코 펠리니(Federico Fellini)1954년 영화 <(La Strada)>에게서 영향을 받아 초현실적인 이미지를 담은 곡으로 유명하다. 가사는 탬버린을 치는 사람에게 노래를 불러달라고 말하면서 그대로 따르겠다는 내용이다. 당대에는 대부분 LSD나 마리화나 등 마약에 대한 찬가로 해석되었지만 로저 맥귄(Roger McGuinn)은 종교적인 구원의 의미로 해석했다. 은 마리화나를 하면서 곡을 쓴 적이 한 번도 없고 마약에 대한 곡도 절대 아니라고 말했다.

 

19642월 몇몇의 친구들과 뉴올리안즈에서 열린 마디 그라스 축제에 다녀온 후 이 곡을 썼다. 당시 은 친구들과 횡단 여행을 하던 중이었고 엄청난 양의 마리화나를 피웠다. 이 곡을 커버한 가수 중의 한 명인 쥬디 콜린스(Judy Collins)이 자기 집에서 곡을 최종적으로 완성했다고 주장했다.

 


은 이 곡을 517일 런던에서 처음 선 보인 후 69톰 윌슨(Tom Wilson)의 프로듀서로 <Another Side of Bob Dylan> 세션들과 녹음했다. 하지만 세션과의 조화를 그렇게 맘에 들어 하지 않아 앨범에서 제외시켰고 6개월 정도가 지난 이듬해 115일 다시 의 프로듀서로 <Bringing It All Back Home> 세션들과 녹음했다. 앨범 녹음 마지막 날 Mr. Tambourine Man 외에 Gates of Eden, It's Alright, Ma (I'm Only Bleeding), It's All Over Now, Baby Blue 등을 몰아서 녹음했다. 의 어쿠스틱 기타와 브루스 랭혼(Bruce Langhorne)의 전기 기타 조율 때문에 작업은 쉽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프로덕션 스타일은 비치 보이스(The Beach Boys)Don't Worry Baby를 모방했다.

 

"in the jingle jangle morning I'll come following you"란 가사는 브루스가 세션으로 참여했던 로드 버클리(Lord Buckley)의 음반 중 Scrooge를 공연하는 부분에서 가져왔다. 은 초창기 브루스와 작업할 때, 이 탬버린이 필요하다고 했는데, 어느 날 브루스가 마차 수준의 엄청나게 큰 탬버린을 가져와서 그것에 깊은 인상을 받아 제목으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초기 녹음에서 브루스에게 그 말은 하지 않았고 데모 버전을 램블링 잭 엘리엇(Rambling Jack Elliot)과 녹음했다.

 

쿨리오(Coolio)Gangster's Paradise로 유명한 존 스미스(John N. Smith) 감독의 1995년 영화 <위험한 아이들(Dangerous Mind)>에선 탬버린 맨을 마약 상인으로, "play a song for me"마리화나를 달라는 표현으로 해석한다. 당시에는 곡에 대한 검열이 있어 이런 식으로 암호화 된 기호를 써서 곡을 만들곤 했다

 

20140304 현지운 rainysunshine@tistory.com



Hey! Mr. Tambourine Man, play a song for me

이봐요 탬버린 맨, 날 위해 노래를 불러줘요

I’m not sleepy and there is no place I’m going to

난 안 자요 갈 곳도 없고요

Hey! Mr. Tambourine Man, play a song for me

이봐요 탬버린 맨, 날 위해 노래를 불러줘요

In the jingle jangle morning I’ll come followin’ you

징글쟁글 소리가 나는 아침에 당신을 따라 갈 거예요

 

Though I know that evenin’s empire has returned into sand vanished from my hand

저녁의 제국이 내 손에서 사라져 모래로 돌아간다는 걸 알아도

Left me blindly here to stand but still not sleeping

여기 맹목적으로 남아 여전히 잠을 못 이루네요

My weariness amazes me, I’m branded on my feet

나의 쇠약함은 날 놀라게 하고 난 발에 낙인을 찍어요

I have no one to meet and the ancient empty street’s too dead for dreaming

난 만날 사람이 아무도 없고 고대 제국의 거리는 꿈을 꾸기엔 다 죽었어요

 

 

Take me on a trip upon your magic swirlin’ ship

당신의 소용돌이치는 마법의 배에 날 태우고 가요

My senses have been stripped, my hands can’t feel to grip, my toes too numb to step

내 감각은 벗겨져 손은 악력을 느낄 수 없고 마비되어 걸을 수 없어요

Wait only for my boot heels to be wanderin’ I’m ready to go anywhere, I’m ready for to fade

내 굽 있는 장화는 걷기만을 기다려요, 난 어디든 갈 준비가 되어있고, 사라질 준비가 돼 있어요

Into my own parade, cast your dancing spell my way, I promise to go under it

내 행진에 들어와 당신의 춤의 마법을 부리 세요, 그대로 따를 것을 약속해요

 

 

Though you might hear laughin’, spinnin’, swingin’ madly across the sun

태양 너머에서 미친 듯이 웃고 돌고 춤추는 소리를 들어도

It’s not aimed at anyone, it’s just escapin’ on the run

그건 그 누구를 위한 것이 아니 예요, 그냥 도망치는 중이예요

And but for the sky there are no fences facin’

그리고 하늘은 마주할 울타리가 없죠

And if you hear vague traces of skippin’ reels of rhyme

당신이 라임이 빠진 얼레의 모호한 흔적을 듣는다면

To your tambourine in time, it’s just a ragged clown behind

당신의 탬버린으로 박자를 맞춰요, 누더기를 걸친 광대가 뒤에 있을 뿐이니까요

I wouldn’t pay it any mind, It’s just a shadow you’re seein’ that he’s chasing

난 전혀 신경 쓰지 않을 거예요, 당신이 보는 건 그가 쫓는 그림자일 뿐일 테니까요

 

 

Then take me disappearin’ through the smoke rings of my mind

내 마음의 연기 고리를 통해 내가 사라지게 해줘요

Down the foggy ruins of time, far past the frozen leaves

시간의 안개 낀 폐허 아래, 아주 먼 과거에 얼어붙은 잎사귀들  

The haunted, frightened trees, out to the windy beach, far from the twisted reach of crazy sorrow

불안하고 놀란 나무들, 바람 부는 해변 밖으로, 미친 슬픔의 뒤틀린 범위 멀리

Yes, to dance beneath the diamond sky with one hand waving free

그래, 다이아몬드 하늘아래서 한 손을 자유롭게 흔들며 춤추는

Silhouetted by the sea, circled by the circus sands with all memory

바다의 실루엣을 띤, 모든 기억으로 서커스 하는 모래로 원을 그리는

And fate driven deep beneath the waves

그리고 파도 아래 깊은 곳으로 질주하는 운명으로

Let me forget about today until tomorrow

내일까지 오늘에 관해 잊게 해 주세요

 



2013/01/26 - [1960's/1965] - Highway 61 Revisited - Bob Dylan / 1965

2013/09/22 - [1960's/1965] - Positively 4th Street - Bob Dylan / 1965

2013/03/02 - [1960's/1965] - Subterranean Homesick Blues - Bob Dylan / 1965

2013/10/25 - [1960's/1965] - Desolation Row - Bob Dylan / 1965

2014/12/12 - [1960's/1965] - Like A Rolling Stone - Bob Dylan / 1965

2013/07/27 - [1960's/1966] - Just Like A Woman - Bob Dylan / 1966

2012/12/28 - [1960's/1966] - Visions of Johanna - Bob Dylan / 1966

2013/10/13 - [1970's/1973] - Knockin' on Heaven's Door - Bob Dylan / 1973

2014/04/05 - [1970's/1975] - Tangled Up In Blue - Bob Dylan / 1975

Posted by 현지운 Rainysunshin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