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연우7

사랑했지만 - 김광석 / 1991 사랑했지만은 김광석(19640122 ~ 19960106)이 1991년 발표한 두 번째 앨범 의 타이틀곡으로 멜론 연말결산 25위를 기록했다. 아직까지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김광석의 대표곡 중 한 곡으로 커버 버전만 꼽아도 그 인기를 알 수 있다. KBS 2 에서 정동하, 남우현이, MBC 에서 김경호, 김연우, 김범수, 플라이 투 더 스카이가, MBC 에서 남주희, 이태권 등이 불렀다. 이 외에도 정수라, 김바다, 박승화, 에일리 등이 커버했고 M.net 준우승자인 박시완이 2014년 발표한 다만 그대를에서 이 곡을 샘플링 했다. 2014년 에선 스웨덴 가수 안드레아스 샌드런드(Andreas Sandlund)가 한동준과 1, 2절을 나눠 불렀고 영어로 리메이크 했다. 작곡자인 한동준은 2009년 음악.. 2021. 6. 22.
세상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 김장훈 / 1998 세상이 그대를 속일지라도는 김장훈이 1998년 발표한 스튜디오 앨범 에 수록한 곡으로 멜론(뮤직박스) 13위, 연말결산 31위를 기록했다. 2009년 유영석의 트리뷰트 앨범인 20주년 기념 음반에서 김건모가 불러 호평을 받았다. 이외에도 백미현, 위일청, 김연우, 스키조, 이상민 등 많은 가수들이 불렀다. 이상호가 작사와 편곡을 맡고 유영석이 작곡했다. 유영석은 2010년 MBC 에 출연해 이 곡이 자신이 만든 곡 중에서 가장 최단 시간에 만든 곡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 번은 김장훈씨에게 곡 의뢰를 받았는데, 한참 노는데 빠져 있을 때라 악기 앞에 앉기가 싫어 미루고 있었어요. 그런데 어느 날 장훈씨에게 전화가 와 '곡 어떻게 됐어?' 라고 묻길 래 하나도 안 썼는데 나도 모르게 '응 다 돼가'라는 말.. 2021. 5. 22.
내 사랑 내 곁에 - 김현식 / 1991 내 사랑 내 곁에는 김현식의 사후 3개월여 만에 나온 유작 앨범 수록곡으로 대중적으로 큰 사랑을 받아 높은 음반 판매고를 기록해 국내 각종 차트의 1위는 물론이고 당시 최고의 인지도를 자랑했던 일간스포츠 골든 디스크 대상을 비롯해 연말 시상식의 상이란 상은 모두 휩쓸었다. 이 곡이 크게 히트한 데에는 박정화 극본의 MBC 드라마 의 영향이 컸다. 당시 동아기획의 김영 사장은 이즘과의 인터뷰에서 이 앨범이 300만장 나갔다고 말했다. 2011년 MBC 에서 김연우가 불러 1등을, KBS2 에서 임정희가 불러 우승을 차지했다. 이외에도 2015년 에서 하동균이 부른 것을 비롯해 리치, 터보, 김장훈, 박강성, JK김동욱, 럼블피시, 김정민 등 많은 가수들이 불렀다. 이 곡의 제목은 2번 드라마 제목으로 사용.. 2019. 10. 29.
Open Arms – Journey / 1981 Open Arms는 저니(Journey)가 1981년 발표한 7번째 스튜디오 앨범 에 수록한 곡으로 미국과 캐나다에서 2위까지 올랐다. 1995년 머라이어 캐리(Mariah Carey), 2009년 보이즈 투 멘(Boyz II Men), 2013년 셀린 디온(Celine Dion)이 각각 커버했고 국내에서도 김연우, 이은미, 울랄라 세션, 한동근, 엑소 등이 불렀다. VH1 선정 최고의 파워 발라드 1위, 백비트 선정 헤비메탈 발라드 63위, 1999년 MBC 라디오 ‘한국인이 좋아하는 팝송 200’ 중 71위를 차지했다. 곡은 스티브 페리(Steve Perry)와 조나단 케인(Jonathan Cain)이 만들었고 케빈 엘슨(Kevin Elson)과 마이크 스톤(Mike "Clay" Stone)이 프로듀.. 2017. 9. 5.
연인 - 김연우 / 2004 이 앨범은 토이의 오랜 객원 가수인 김연우를 위한 유희열의 선물이다. 그것은 어떻게 보면 김형중의 성공으로부터 온 것이다. 토이를 오랜 기간 동안 이끌게 해준 힘은 김연우에게서 나왔지만 그 성공의 후광은 그랬나 봐의 김형중이 모두 가져가버린 듯했기 때문이다. 이 ‘김연우 띄우기 대작전’에 가담한 친구들은 감독 유희열을 비롯해 이름만 들어도 주억거리게 만드는 함춘호, 정지찬, 루시드 폴, 윤종신, 황성제, 이루마 등 호화진이다. 앨범은 이정석의 2집(1988)처럼 사랑에서 이별로 이어지는 흐름을 한 편의 영화처럼 배열해놓고 있다. 앨범을 처음부터 끝까지 다 들어보면 잔잔하게 잘 만들어진 한 편의 로맨스 영화를 본 기분이다. 그것을 이 지면을 통해 잠깐 설명해도 좋을 듯 싶다. 첫 곡 재회는 옛 연인을 다시.. 2016. 1. 23.
여전히 아름다운지 - 토이 Feat. 김연우 / 1999 여전히 아름다운지는 유희열의 솔로 프로젝트 그룹 토이가 1999년 발표한 앨범 에 수록된 곡으로 김연우가 불렀다. 2011년 페이지가 리메이크 했고 같은 해 MBC 에서 이태권이, 2015년 SBS 에서 박윤하가 커버했다. 김연우는 2011년 MBC 에서 불렀고 2013년 M.net 에서는 윤종신과, 2015년 JTBC 에서 2라운드 미션 곡 때 출연자들과 불렀다. 이 곡에 대해 작곡자인 유희열은 2010년 멜론과의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녹음을 다 마친 상황이었는데 마땅히 홍보할 곡이 없었어요. 그래서 급하게 만든 곡이죠. 연우가 없었다면… 지금 생각해도 아찔해요. 지금까지의 경험에 비추어보면 대중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던 곡들은 늘 급하게 만들어진 곡이었어요. 형중이의 그랬나봐, 문세형의 .. 2015. 12. 30.
'나는 가수다' 취향과 경쟁사이 음악은 습관이다. 당신이 듣는 음악 속에 당신의 음악에 대한 역사가 있고 스펙트럼이 있다. 당신이 록 음악만 주구장창 들었다면 트로트나 클래식이 귀에 들어오지 않을 것이고 당신이 클래식음악만 들었다면 대중음악이 귀에 들어오지 않을 것이다. 또한 록 음악 중에서 강성(요즘 흔히 국내 필자들에 의해 헤비니스라고 라는)의 음악만을 들었다면 팝 메탈 같은 음악은 성에 차지 않을 것이고 클래식 음악 중에서도 고전음악만 들었다면 고전음악을 들었던 그 시간만큼 현대음악을 듣고 있기 힘들 것이다. 물론 지금까지 말한 조건문의 역도 성립한다. 특정 마니아층을 제외하고는 위의 경우처럼 한 장르의 음악만을 듣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하지만 누구나 자기가 선호하는 장르가 있고 좋아하는 스타일의 음악이 있다. 그러니 한 번 잘.. 2011. 12. 13.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