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0's/19692016.04.25 05:00

 

April딥 퍼플(Deep Purple)1969년 발표한 셀프 타이틀 앨범의 수록곡으로 리치 블랙모어(Ritchie Blackmore)존 로드(Jon Lord)가 만들었다. 1210초의 대곡으로 클래식 음악의 컨셉을 도입했고 미국 출신의 영국 시인으로 의식의 흐름 기법으로 유명한 T.S. 엘리어트(Thomas Stearns Eliot)가 1922년 발표한 434행의 시 황무지(The Waste Land)에 나오는 "4월은 잔인한 달(April is the cruellest month)“이라는 표현에 영감을 받아 만들었다.

 

이 곡은 의 음악적 실험이 집대성된 곡이다. 록 음악에 클래식한 접근을 시도하고자 했던 리치의 적극적인 지지에 힘입어 지난 앨범의 Anthem에 이어 이 곡을 앨범에 실을 수 있었다. 세 부분으로 나눌 수 있는 이 곡의 첫 번째 부분은 리치가 어쿠스틱과 전기 기타를 연주하고 이 오르간과 피아노 연주만으로 구성되어 있다. 두 번째 부분은 의 오케스트레이션만으로 꾸며졌다. 풀룻, 클라리넷, 현악기 등이 클래식 악기들이 사용되었다. 세 번째 부분은 당시 보컬이던 로드 에반스(Rod Evans)의 목소리가 입혀졌다라이너 노트에는 전체적으로 우리는 개개인이 아름답지만 슬픈 달을 환기할 수 있게 되길 희망하면서 4월에 매달렸어요라고 쓰고 있다. 하지만 딥 퍼플의 창단 멤버인 닉 심퍼(Nick Simper) 같은 베이스 주자는 1983하이웨이스타와의 인터뷰에서 많은 멤버들이 음악적 방향에 문제가 있다고 팀을 떠났는데 그건 이 클래식 음악을 접목하고자 하는 생각 때문에 모든 걸 망쳤기 때문 이예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가사는 4월이라는 이름으로 대변되는 세상을 말하고 있는 것 같다. 인생을 고통 덩어리로 보고 있는 소승불교가 생각나기도 하고. 어떻게 갔는지 모르게 가고 있는 4월을 보내며...  

 

20160425 현지운 rainysunshine@tistory.com

 

 

April is a cruel time

4월은 잔인한 시간

Even though the sun may shine

햇빛이 비추고

And world looks in the shade as it slowly comes away

햇빛이 천천히 사라지는 그늘 속에 있는 것처럼 세상이 보여도

Still falls the April rain and the valley's filled with pain

4월엔 여전히 비가 내리고 계곡은 고통으로 찰지니

And you can't tell me quite why

당신은 나에게 그 이유를 명확히 말하지 못하리

As I look up to the grey sky where it should be blue

파래야 하는 잿빛 하늘을 올려볼 때

Grey sky where I should see you, ask why, why it should be so

당신을 봐야할 곳인 잿빛하늘은 이유를 물어, 왜 그래야만 하는지

I'll cry, say that I don't know

난 울부짖을 거야, 모르겠다고 말하면서

Maybe once in a while I'll forget and I'll smile

아마도 언젠가 한 번쯤은 잠시 잊고 웃기도 할 거야

But then the feeling comes again of an April

하지만 그러고 나면 4월의 느낌은 다시 오겠지

Without end of an April lonely as they come

4월의 외로움이 끝나지 않아도 사람들이 오면

In the dark of my mind I can see all too fine

내 맘의 어둠 속에선 모두 다 괜찮은 걸 알 수 있어

But there is nothing to be done when I just can't feel the sun

하지만 해를 느낄 수 없을 때 끝내야 할 건 아무 것도 없지

And the springtime's the season of the night

밤에 봄을 느낄 수 없을 때도

 

 

2014/06/09 - [1960's/1968] - Hush - Deep Purple / 1968 

2017/01/09 - [1970's/1970] - Child In Time - Deep Purple / 1970

2012/12/08 - [1970's/1973] - Smoke On The Water - Deep Purple / 1973 

2015/01/09 - [1970's/1974] - Soldier Of Fortune – Deep Purple / 1974

'1960's > 1969' 카테고리의 다른 글

Kick Out The Jams - MC5 / 1969  (0) 2017.05.22
Venus - Shocking Blue / 1969  (0) 2016.06.13
April - Deep Purple / 1969  (1) 2016.04.25
Here Comes The Sun - The Beatles / 1969  (0) 2016.02.08
Don't Forget To Remember - Bee Gees / 1969  (0) 2015.12.16
Sugar, Sugar - The Archies / 1969  (0) 2015.11.02
Posted by 현지운 Rainysunshi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70년대 레드제플린과 함께 하드락의 양대 산맥을 자랑하던 그룹이였죠. 제가 딥퍼플의 곡중에서 위의 곡을 좋아 하는 이유는 그들의 실험적인 음악성의 깊이 때문인것 같네요.

    2017.09.07 11: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