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0's/19932017.08.20 05:00


How I Love You는 독일 출신의 뮤지션 잉글버트 험퍼딩크(Engelbert Humperdinck)1993년 발표한 앨범 <Quiereme Mucho>에 수록된 곡으로 안데를 산드로(Anderle Sandro O), 올란드 파멜라 필립스(Oland Pamela Phillips)가 만들었다. 편곡 스타일이나 곡 전개가 1980년대 우리나라의 발라드와 비슷한 느낌을 준다. 잉글버트가 단 한 번 밖에 결혼하지 않았고 금슬도 좋은 것 같아서 부인에게 받치는 곡으로 들어도 좋을 것 같다.

 

20170820 현지운 rainysunshine@tistory.com 



You hold me in your eyes in your own special way

넌 눈으로 날 사로잡고 있어, 너만의 특별한 방법으로

I wonder how you know, the things I never say

내가 말하지 않은 것들을 네가 얼마나 알고 있을지

I can't imagine life without you by my side

네가 내 옆에 없는 삶은 상상할 수 없어

The power of your love is all I need tonight

오늘밤 필요한 건 네 사랑의 힘뿐

I know there have been times that I have caused you pain

널 힘들게 했던 때가 몇 번 있었다는 걸 알아

I'd turn them all around, if I could start again

다시 시작한다면 모든 것들을 되돌릴 수 있을 텐데

 

There's something I must say, I know it's overdue

기한이 지났지만, 말해야 겠어

The sweetest thing I've known

내가 아는 가장 달콤한 것은

Forever called my own begins and ends with you

영원히 나의 것이라 불리는 너와 시작과 끝을 함께 하는 거야

 

How I love you X2

얼마나 널 사랑하는지

 

The softness of your lips, the color of your hair

부드러운 네 입술, 네 머리 색

The memory of your touch remains when you're not there

네가 없을 때 널 만진 기억은 남아 있어

The echoes of your laughter when I'm feeling blue

우울할 때 네 웃음소리의 메아리

The meaning of my life, It all begins with you

내 삶의 의미는 모든 걸 너와 함께 시작하는 거야

So come into my arms, lay down by my side

그러니 내 품으로 와 내 옆에 누워

The moon is always there to keep our love alight

우리의 사랑이 빛나도록 달이 항상 거기 있을 거야

 

I've reached so very high for everything that's mine

모든 것을 내 것으로 만들기 위해 아주 높은 곳에 도달했지

And at the top is you

정상엔 네가 있어

I want you for all time, a dream forever new

영원힌 널 원해, 영원히 새로운 꿈

 

 

You know me like a book, you've read a thousand times

넌 날 책처럼 알지, 천 번은 읽었어

We know each other's hearts, we read each other's mind

우린 서로의 맘을 알고, 서로의 생각을 읽어

This feeling's always new

이 느낌은 항상 새로워 



2017/08/31 - [1960's/1967] - Release Me - Engelbert Humperdinck / 1967

2018/03/03 - [1960's/1967] - Am I That Easy To Forget - Engelbert Humperdinck 



Posted by 현지운 Rainysunshin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