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0's/19842018.05.28 17:00

If Ever You're In My Arms Again피보 브라이슨(Peabo Bryson)1984년 발표한 10번째 스튜디오 앨범 <Straight From The Heart>에 수록한 곡으로 미국 싱글 10, AC 1위를 기록했다.

 

신시아 웨일(Cynthia Weil)마이클 매서(Michael Masser), 톰 스노우(Tom Snow)가 만들었고 마이클이 프로듀서를 맡았다.

 

20180528 현지운 rainysunshine@tistory.com


It all came so easy, all the lovin' you gave me, the feelings we shared

모든 게 아주 쉽게 다가왔지, 네가 내게 준 사랑, 우리가 나눈 느낌들이

And I still can remember how your touch was so tender

여전히 기억할 수 있어 얼마나 네 손길이 부드러웠는지

It told me you cared

네가 신경 썼다는 걸 말해줬지

 

We had a once in a lifetime but I just couldn't see until' it was gone

우린 평생 한 번 이였어 하지만 사라질 때까지 알수 없었지

A second once in a lifetime may be too much to ask but I swear from now on

평생의 한 번을 두 번하는 건 너무 많은 거라서 요구할 수 없지만 이제부터 맹세해

 

If ever you're in my arms again, this time I'll love you much better

네가 내 품에 다시 안긴다면, 이번엔 널 더 잘 사랑할 거야

If ever you're in my arms again this time I'll hold you forever

네가 내 품에 다시 안긴다면, 이번엔 널 영원히 안을 거야

This time we'll never end

이번에 우린 절대 끝나지 않을 거야

 

Now I've seen clearly how I still need you near me, I still love you so

이제 난 분명히 알았어, 여전히 얼마나 네가 내 가까이에 필요한지, 널 그렇게 사랑하는 걸

There's something between us that won't ever leave us

우리 사이엔 떠나지 않을 뭔가가 있어

There's no letting go (no letting go)

보내는 일은 없어

 

We had a once in a lifetime but I just didn't know it 'til my life fell apart

평생의 한 번이였는데 삶이 무너질 때까지 몰랐어

A second once in a lifetime isn't too much to ask

평생의 한번을 한 번 더 요구하는 건 무리가 아니야

Cause I swear from the heart

내 맘으로부터 맹세하니까

 

 

The best of romances deserve second chances

최고의 로맨스는 두 번째 기회를 가질 자격이 있어

I'll get to you somehow cause I promise now

지금 약속하건데 어떻게든 너에게 갈게 


[1980's/1983] - Tonight I Celebrate My Love - Peabo Bryson & Roberta Flack / 1983

[1990's/1991] - Beauty And The Beast - Celine Dion & Peabo Bryson / 1991

[1990's/1992] - A Whole New World - Peabo Bryson & Regina Bell / 1992


Posted by 현지운 Rainysunshin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