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0s/19942020. 1. 12. 22:00
728x90

자유롭게 김광석(19640122 ~ 19960106)서해순과 함께 제작해 1994년 발표한 4번째 스튜디오 앨범 <네 번째>에 수록한 곡으로 김광석이 작사, 작곡을 맡았다. 조동익이 편곡을 맡았고 이 곡을 특징짓는 트럼펫은 이주한, 드럼은 김영석이 연주했다.

 

김광석 사후에 나온 에세이집 <미처 다하지 못한/예담>에서 김광석내 딸이 처음 본 얼굴은 의사가 아니라 나였다. 내가 딸을 직접 받아냈기 때문이다. 의사는 출근 전이었고 간호사는 무슨 준비하러 간다고 나간 사이에 내가 아이를 받아냈다. 아주 놀라웠다. ! 사람이 이렇게 태어나는구나. 그 놀라운 광경은 괴기영화보다 더했다. 참 신기했다. 사람이 태어나는 게..... 놀라가지고 멍청하게 있다가 밖에 나갔는데 길거리에 다니는 사람들이 하나도 쉽게 안 보였다. 잘 생겼건, 못 생겼건, 있는 자건, 없는 자건, 다 그렇게들 태어나는구나. 좀 없는 사람이다 싶으면 슬쩍 무시하고 좀 있는 사람이다 싶으면 괜히 쩔쩔매던 나 자신이 부끄러워졌다. 다 똑같구나. 모든 사람이 다 똑같구나. 그런 생각을 하면서 만든 노래가 자유롭게이다라고 말하고 있다.

 

가사는 서로에 대한 편견을 내려놓고 자유롭게 사랑으로 서로를 바라보자는 메시지인 것 같다.

 

20200112 현지운 rainysunshine@tistory.com


쉽게 단정 지은 일들 나와 너를 구속하고


[1990's/1991] - 사랑했지만 - 김광석 

[1990's/1995] - 그녀가 처음 울던 날 - 김광석 


이 사이트가 마음에 드신다면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1990s > 1994' 카테고리의 다른 글

Return To Innocence - Enigma / 1994  (0) 2020.03.19
Insensitive - Jann Arden / 1994  (0) 2020.02.22
자유롭게 - 김광석 / 1994  (0) 2020.01.12
Gold Soundz - Pavement / 1994  (0) 2020.01.07
Hallelujah - Jeff Buckley / 1994  (2) 2020.01.06
As I Lay Me Down - Sophie B. Hawkins / 1994  (0) 2019.12.26
Posted by 현지운 Rainysunshin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