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0s/2010

동거 - 가을방학 / 2010

by 현지운 Rainysunshine 2020. 5. 23.
728x90
반응형

동거줄리아 하트정바비브로콜리 너마저 출신의 계피가 결성한 듀오 가을방학2010년 발표한 셀프타이틀 데뷔 앨범에 수록한 곡이다.

 

정바비가 만들고 편곡을, 이병훈이 프로듀서를 맡았다. 2012년 김재호와 발표한 EP <실내악 외출>에 가사를 바꾸어 수록했다. 멜로디가 상당히 뛰어나고 가사도 현대의 부모와 자식간의 일반적인 관계를 훌륭하게 관찰해 내고 있다고 생각한다. 가끔 미치도록 네가 안고 싶어질 때가 있어만큼 주목받지 못한 게 아쉽다. 

 

정바비아이즈와의 인터뷰에서 제가 쓰는 가사엔 좀 패륜 코드가 있어요. 불효팝 동거가 그렇죠. 이 노래는 팬들의 반응이 좀 엇갈렸어요. 멜로디는 정말 좋은데, 가사에 공감이 안 돼서 못 듣겠다고 하는 이야기를 꽤 많이 들었거든요. 우리와 <실내악 외출>을 작업했던 티미르호김재훈도 이 곡의 가사를 보더니 이런 불효막심한 상황은 도저히 받아들일 수가 없다더라고요. ‘길에서 어머니를 만났는데 피해버리다니, 이렇게 나쁜 사람이 다 있냐면서요. (웃음) 그래서 심지어 <실내악 외출>에 편곡 버전을 실으면서 가사를 바꿨어요. 근데 뭐, 사실 저도 공감하는 가사는 아니 예요. 그냥 누구한테나 그런 일이 있을 수 있는 거고, 응당 독립해서 살아야 하는 두 성인 개체가 같이 살면서 발생하는 아스트랄한(비현실적인) 상황이란 게 있다고 생각하는 거죠. 아무튼 상당히 차가운 가사예요. 계피 목소리 덕분에 정겹게 들릴 순 있겠지만이라고 말했다.

 

가사는 20살이 넘었지만 독립하지 않은 자식의 관점을 서술하고 있다. 어렸을 때부터 집안일을 거드는 아이들의 경우도 있지만 화자는 반대로 부모님들이 모든 일을 다 해줘서 커서도 관성적으로 부모가 집안일을 알아서 다 하도록 내버려두는 것 같다. 그러니까 아이는 커서 독립적인 존재로 개인적인 삶을 살지만 집단 속에서의 역할은 별로 하지 않는, 부모가 일방적으로 사랑하는 존재라는 이유로 집단에 별 기여를 하지 않아도 되는 그런 존재로 상정되어 있다. 


패륜이라고는 하지만 밖에서 부모님을 만나면 그냥 모른 척하는 경우는 많이 있는 것 같다. 악의적인 의도가 있다기보다는, 그러니까 부모가 창피해서라기보다는 귀찮거나, 아는 척해도 별로 할 말이 없거나, 어차피 집에서 볼 텐데 하는 마음이 더 큰 거 같다. 서로 알아본 거라면 몰라도 화자 혼자 멀리서 보고 모른척한 거니 개인적으로는 그냥 넘어가도 되는 수준이라고 생각한다.

 

20200523 현지운 rainysunshine@ti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편함이 꽉 차 있는 걸 봐도

그냥 난 지나쳐 가곤 해요

냉장고가 텅 비어 있더라도

그냥 난 못 본 척 하곤 해요

나는 부모님과 사니까요


[2010's/2012] - 왕자님 - 야광토끼 

[2010's/2013] - 나의 쓸모 - 요조 

[2010's/2013] - 이 밤이 지나면 - 하비누아주 

[2010's/2015] - 화내지말고 - 타루 

[2010's/2016] - 1984 - 이아립 


후원을 받습니다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반응형

'2010s > 2010' 카테고리의 다른 글

Just A Dream - Nelly / 2010  (0) 2020.07.17
Dancing On My Own - Robyn / 2010  (0) 2020.05.28
동거 - 가을방학 / 2010  (0) 2020.05.23
Pretty Girl Rock - Keri Hilson / 2010  (0) 2020.05.09
The Afterlife - Bush / 2010  (0) 2020.04.30
Firework - Katy Perry / 2010  (0) 2020.03.09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