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0s/19732020. 9. 16. 18:00
728x90

Living For The City스티비 원더(Stevie Wonder)1973년 발표한 16번째 스튜디오 앨범 <Innervisions>에 수록한 곡으로 US 8, R&B 1위, 연말결산 45위, UK 15위, 캐나다 17위 등을 기록했다. 그래미 R&B상 노래 부문을 수상했고 롤링 스톤 선정 '역사상 가장 위대한 500곡'에 포함되어 2004104, 2010105위에 올랐다.  

 

퍼블릭 에너미(Public Enemy)가 1981년 Black Steel In The Hour Of Chaos에서 샘플링 했고 레이 찰스(Ray Charles), 아이크 앤 티나 터너(Ike & Tina Turner), 테일러 힉스(Taylor Hicks), 마이클 맥도날드(Michael McDonald), 보니 타일러(Bonnie Tyler) 등이 커버 했다.


스티비가 만들고 프로듀서도 맡았다. 톤토 모듈러 신디사이저를 이용해 리프를 만들고 베이스를 느리게 가져가서 적절한 긴장감을 준다. 평론가들은 점점 고조되는 스티비의 분노에 찬 그로울링처럼 가사에서 느낄 수 있는 일촉즉발의 분노와 경고를 효과적으로 그려내고 있다고 평하고 있다. 앨범 버전은 721초지만 싱글 버전은 341초다. 편집된 부분은 구어체로 말하는 중간 부분과 감방으로 들어가, 검둥이("Get into that cell, nigger")”라고 말하는 부분이 생략되었다. 이 부분은 스티비가 스튜디오의 관리인에게 해 달라고 부탁한 것이다.


가사는 미시시피에서 태어난 어린아이가 뉴욕으로 이사 가서 사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미시시피에서는 힘들었어도 자신을 돌봐주는 사람들과 있었지만 뉴욕에선 빠르게 이용당하고 마약을 하게 되고 그러다 10년형의 징역형을 선고받으면서 꿈이 무너진다는 내용이다. 소년은 마약 판매의 꼬임에 넘어간다. 첫 소절에 미시시피가 네 개의 벽으로 둘러싸여 있다는 부분은 앨라배마, 테네시, 아칸소, 루이지애나 등 4개의 주로 둘러싸여 있다는 말이다. 이 곳들은 모두 남부에서 흑인 노예제도를 인정했던 주들로 인종차별이 심한 곳이었다.


스티비는 "당시 제가 그 상황에 대해 어떻게 느끼고 있는 가에 대한 감정은 이 곡에 가장 깊게 투영된 것 같아요. 저는 상처와 분노를 보여줄 수 있었어요. 아직도 흑인사회에서는 바닥을 닦으며 일하는 엄마들이 있어요. 무슨 일이냐고요? 아빠는 하루 14시간 일해요. 아직도 그런 일이 벌어지고 있어요"라고 말했다. 

 

20200916 현지운 rainysunshine@ti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 boy is born in hard time Mississippi 

한 소년이 힘든 시절에 미시시피에서 태어났어요

Surrounded by four walls that ain't so pretty

그다게 예쁘지 않은 4개의 벽으로 둘러싸인 곳에서요  

His parents give him love and affection 

그의 부모님들은 사랑과 애정을 주었어요 

To keep him strong movin' in the right direction

옳은 방향으로 강하게 나갈 수 있도록요

Living just enough, just enough for the city

도시에서 살기 충분할 정도로요

 

His father works some days for fourteen hours 

그의 아버지는 며칠 하루에 14시간을 일하지만

And you can bet he barely makes a dollar

거의 돈을 벌지 못해요 

His mother goes to scrub the floors for many 

그의 어머니는 많은 집의 바닥을 청소하러 다니지만 

And you'd best believe she hardly gets a penny

십 원 한 장 벌기 힘들죠

Living just enough, just enough for the city

도시에서 살 수 있을 정도로는요

 

His sister's black but she is sure enough pretty

그의 누이는 흑인이지만 아주 빼어나게 예뻐요 

Her skirt is short but

치마는 짧았지만 

Lord, her legs are sturdy to walk to school she's got to get up early

, 아침 일찍 학교에 걸어갈 다리는 튼튼했어요

Her clothes are old but never are they dirty

옷은 낡았지만 더럽진 않았죠

Living just enough, just enough for the city

도시에서 살 수 있을 정도로요

 

Her brother's smart, he's got more sense than many

형은 똑똑해서 다른 사람들보다 감각이 뛰어났어요

His patience's long but soon he won't have any 

그는 잘 인내했지만 곧 직업을 갖긴 어려웠어요

To find a job Is like a haystack needle

직업을 갖는 건 건초더미에서 바늘 찾는 것과 같아요  

'Cause where he lives they don't use colored people

왜냐하면 그곳의 사람들은 유색인종을 채용하지 않으니까요

Living just enough, just enough for the city

도시에서 살 정도 되려면요

 

Living just enough for the city X3 

도시에서의 넉넉한 삶

 

His hair is long, his feet are hard and gritty

그의 머리는 길고 발은 딱딱하고 모래투성이예요

He spends his life walkin' the streets of New York city

그는 뉴욕의 거리를 걸으면서 삶을 보내고 있어요

He's almost dead from breathin' in air pollution

그는 거의 오염된 공기를 마시며 죽어가죠

He tried to vote but to him there's no solution

그는 투표를 하려하지만 그에게 해결책은 아니네요

Living just enough, just enough for the city

도시에서 살 정도로는요

 

I hope you hear inside my voice of sorrow 

내 내면의 슬픔의 목소리를 듣고

And that it motivates you to make a better tomorrow

당신에게 더 좋은 내일을 위한 동기가 되길 바라요

This place is cruel, no where could be much colder

이 곳은 잔인해요, 이 보다 훨씬 더 추은 곳은 없을 거예요

If we don't change, the world will soon be over

우리가 바뀌지 않으면, 세상은 곧 끝나겠죠

Living just enough, stop giving just enough for the city

도시에 살 정도가 되려면요

 

[1970s/1973] - Higher Ground - Stevie Wonder 

[1970s/1976] - Isn't She Lovely - Stevie Wonder 

[1970s/1976] - Sir Duke - Stevie Wonder 

[1980s/1980] - Lately - Stevie Wonder 

[1980s/1984] - I Just Called To Say I Love You - Stevie wonder 


커피 한 잔으로 

Buy Me A Coffee


'1970s > 1973' 카테고리의 다른 글

Never Let Go - Camel / 1973  (0) 2020.10.27
Daniel - Elton John / 1973  (0) 2020.09.20
Living For The City - Stevie Wonder / 1973  (0) 2020.09.16
I Got A Name - Jim Croce / 1973  (0) 2020.09.07
Higher Ground - Stevie Wonder / 1973  (0) 2020.08.16
Knockin' On Heaven's Door - Bob Dylan / 1973  (0) 2020.07.29
Posted by 현지운 Rainysunshin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