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970s/1979

The Eton Rifles - The Jam / 1979

by Rainysunshine 2022. 3. 17.

The Eton Rifles는 UK 펑크/뉴웨이브 밴드 더 잼(The Jam)이 1979년 발표한 4번째 스튜디오 앨범 <Setting Sons>에 수록한 곡으로 UK 3위를 기록했다. NME는 '1979년 최고의 노래', 2002년 '역대 최고의 노래' 91위, 2014년 128위로 언컷은 '펑크 이후 최고의 노래' 87위로 선정했다.  

팀의 리더인 폴 웰러(Paul Weller)가 만들고 팀과 빅 쿠퍼스미스 헤븐(Vic Coppersmith-Heaven)이 공동 프로듀서를 맡았다. 은 1979년 여름 휴가 때 UK 남부 해안 웨스트 서섹스에 있는 셀세이 해안가 마을의 캐러밴에서 이 곡을 썼다. 은 2015년 모조와의 인터뷰에서 "당시 해외로 나갈 생각을 전혀 못했어요. 그래서 셀세이에 있는 부모님의 캐러밴으로 갔죠. 근데 일주일 내내 비가 와 아무 것도 못했어요. 그냥 이 곡만 잡고 늘어져야 했죠. 노래의 주제는 막강한 선언이라고 생각했어요"라고 말했다.  

후에 보수당의 당수가 된 당시 이튼의 1학년이었던 데이빗 카메론(David Cameron)은 이 곡을 무척 좋아한다고 말했다. 은 그 말을 듣고 당황해 "그는 이 곡을 전혀 이해하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데이빗은 당시 펑크는 젊은이들 모두가 좋아하는 음악이었고 자신은 이 곡을 잘 이해하고 있으며 "자신이 정치적으로 지지하는 음악가의 음악만을 좋아하는 것은 더 편협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가사는 UK 특권층의 상징 중 하나인 공립 대학 이튼 칼리지에 있는 사관 생도들의 부대인 이튼 라이플스(Eaton College Rifles Corps)에 관한 것으로 실업자를 비롯한 저 임금 노동자, 하류층이 시스템에 맞서 그들에 대항하는 것의 어려움을 묘사하고 있는 것 같다. 은 1978년 어느 날 '일할 권리(Right To Work)라는 표제를 가지고 행진을 하던 노동자들에게 이튼 대학의 학생들이 점심시간에 나와 야유를 퍼풋자, 이에 격분한 노동자들도 참지 않고 공격했던 사건을 보도한  소셜 워커 신문의 기사를 읽고 영감을 받아 만들었다.

UK의 '‘sup'은 US의 'drink'에 해당하는 말이다. UK에서 'fags'는 담배를 가리키는 말이기도 하지만 'fagging'하면 선배의 잡일을 하기도 한다. '슬로(Slough)'는 이튼 근처의 마을로 의 출신지 시어워터와 가깝다. 이튼과 슬로 두 지역은 오랜 기간 계층 간의 갈등이 있어왔다. 은 "당시 내 노래에는 많은 계층적인 미움이 있었어요. 이 곡이 대표적인 예일 것 같아요. 저는 일요일마다 삼촌과 이튼을 통과해 드라이브를 했는데 거기 사는 젊은 친구들을 보았던 게 기억 나요"라고 말했다.

 

현지운 rainysunshine@ti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728x90

Sup up your beer and collect your fags

맥주를 비우고 네 담배(잡일들)를 모아

There's a row going on down near Slough

슬로 근처 번화가에서 소동이 있을 거야

Get out your mat and pray to the West

매트에서 일어나 서쪽을 향해 기도해

I'll get out mine and pray for myself

난 자리에서 일어나 날 위해 기도할 거야

 

Thought you were smart when you took them on

네가 영악하다고 생각했어 떠맡았지만  

But you didn't take a peep in their artillery room

무기실에서 엿보지 않았을 때 

All that rugby puts hairs on your chest

모든 럭비경기가 널 남자답게 만들어 주지

What chance have you got against a tie and a crest?

너에게 넥타이와 문장에 대항할 어떤 기회가 있을까?

 

Hello-hurray, what a nice day for the Eton Rifles, Eton Rifles

만세, 이튼 라이플스에겐 좋은 날이야

Hello-hurray, I hope rain stops play for the Eton Rifles, Eton Rifles

난 비가 내려 이튼 라이플스의 플레이가 멈추길 바란다

 

Thought you were clever when you lit the fuse

네가 똑똑하다고 생각했어, 퓨즈에 불을 붙이고

Tore down the House of Commons in your brand new shoes

네 새 신발에 서민원을 무너뜨렸을 때 

Composed a revolutionary symphony

혁명 교향곡을 작곡 하고

Then went to bed with a charming young thing

매력적인 젊은 것이랑 침대에 들어갔을 때

 

Hello-hurray, cheers then, mate, it's the Eton Rifles, Eton Rifles

만세, 힘내라 친구들, 이튼 라이플스다

Hello-hurray, an extremist scrape with the Eton Rifles, Eton Rifles

만세, 이튼 라이플스와 싸우는 극단적인 아이들아

 

What a catalyst you turned out to be

무엇이 촉매제가 되었을까

Loaded the guns, then you run off home for your tea

네가 총을 장전하고 집으로 달려가 차를 마시도록 만든 건

Left me standing like a guilty schoolboy

죄지은 학생처럼 날 서 있게 두고서

What a catalyst you turned out to be

무엇이 촉매제가 되었을까

Loaded the guns, then you run off home for your tea

네가 총을 장전하고 집으로 달려가 차를 마시도록 만든 건

Left me standing like a naughty schoolboy

날 행실 나쁜 학교 소년처럼 서 있게 두고서

 

We came out of it naturally the worst

우린 본성적으로 최악에서 기어 나왔지

Beaten and bloody and I was sick down my shirt

얻어터지고 피를 흘렸어 난 셔츠가 내려간 채 아파했지

We were no match for their untamed wit

우린 그들의 흥분한 지성과 상대가 되지 않았어

Though some of the lads said they'd be back next week

그 녀석들 중 몇 명이 다음 주에 보자고 말했지만

 

Hello-hurray, it's the price to pay to the Eton Rifles, Eton Rifles

야호, 이튼 라이플스, 너희들은 대가를 치룰 거야

Hello-hurray, I'd prefer the plague to the Eton Rifles, Eton Rifles

야호, 이튼 라이플스를 좋아하느니 전염병을 더 좋아 하겠다

 

[1980s/1980] - Going Underground - The Jam

[1980s/1980] - That's Entertainment - The Jam

[1990s/1995] - You Do Something To Me - Paul Weller

 

글이 마음에 드신다면

Buy me a coffee orBuy me a coffee or

 

반응형

'1970s > 1979' 카테고리의 다른 글

After The Love Has Gone - Earth, Wind & Fire / 1979  (0) 2022.03.27
The Eton Rifles - The Jam / 1979  (0) 2022.03.17
The Sad Cafe - Eagles / 1979  (0) 2021.09.25
Confusion - E.L.O. / 1979  (0) 2021.09.14
The Other Side Of The sun - Janis Ian / 1979  (0) 2021.07.28
Holiday - Scorpions / 1979  (0) 2021.07.22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