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970s/1972

Starman - David Bowie / 1972

by 현지운 Rainysunshine 2021. 9. 28.

Starman데이빗 보위(David Bowie, 19470108 ~ 20160110)가 1972년 4월 발표한 곡으로 UK 10위, 아일랜드 17위, 캐나다 64위, US 65위 등을 기록했다. 데이빗 BBC <Top Of The Pops>에 출연해 이 곡을 부르면서 처음으로 지기를 연상시키는 복장을 하고 나왔다. 지금 보면 별 것 아닐 수 있지만 당시에는 상당한 충격을 던졌던 무대 의상이었고 믹 론슨(Mick Ronson)과 어깨동무하며 부르는 모습도 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심어 주었다. 무엇보다도 데이빗은 "I had to phone someone so I picked on you" 부분에서 카메라를 향해 삿대질을 한다. 이건 프랑스 화가 에두아르 마네(Édouard Manet)가 <풀밭위의 점심식사(Le Déjeuner sur l'herbe)>나 <올랭피아(Olympia)>로 미술계를 강타했던 도발적 시선만큼이나 UK 음악계에 충격을 줬던 것으로 보인다. 이 퍼포먼스로 인해 데이빗은 스타덤으로 가는 급행열차를 타게 된다. Q는 1999년 독자선정 '역대 최고의 100곡' 중 한 곡으로 발표했다.

 

데이빗이 만들고 켄 스콧(Ken Scott)과 공동으로 프로듀서를 맡았다. 어쿠스틱 기타와 편곡은 이 담당했다. 후렴은 빅터 플레밍(Victor Fleming) 감독의 1939년 영화 <오즈의 마법사(The Wizard Of Oz)> 주제곡 Over The Rainbow와 비슷하다. 이 외에도 티렉스(T. Rex)의 Telegram Sam Hot Love, 슈프림즈(The Supremes)의 You Keep Me Hangin' On 등에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중간의 기타 리프는 송골매 모두 다 사랑하리에 영향을 준 것 같다.   

 

이 곡은 두 달 후에 발표하는 데이빗의 5번째 스튜디오 앨범 <The Rise And Fall Of Ziggy Stardust And The Spiders From Mars>에 수록되었다. 원래는 척 베리(Chuck Berry)의 Round And Round를 넣으려고 했다. 그리고 이 곡은 너무 중독적이라 앨범에서 튀는 느낌이 있었다. 하지만 RCA 제작자 데니스 캣츠(Dennis Katz)가 이 곡을 듣고는 감명 받아 위대한 곡이 될 것을 확신하고 이 곡을 앨범에 넣어야 한다고 우겼다. 스티븐 스필버그(Steven Spielberg)의 1977년 영화 <미지와의 조우(Close Encounters Of The Third Kind)>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는 이도 있고 2015년 리들리 스콧(Ridley Scott) 감독의 <마션(Martian)>에도 삽입되었다. 

가사는 지구의 멸망이 5년 밖에 남지 않았을 때, 앨범의 주인공인 지기(Ziggy Stardust)가 외계인 스타맨(Starman)의 전하는 구원의 메시지를 라디오를 통해 지구의 젊은이들에게 설파하는 내용이다. 화자는 라디오를 통해 그 메시지를 접하는 젊은이다. 데이빗은 종종 지기를 외계인으로 해석하는 팬들이 많은 것에 대해 1973년 롤링스톤과의 인터뷰에서 “지기 스타맨이 아니고 단지 메신저의 역할에 불과해요"라고 말했다.  

“Don't tell your poppa”란 가사에는 록큰롤의 등장을 두고 벽을 형성했던 세대 간의 차이를 느끼게 한다. 당시 데이빗의 드러머였던 우디 우드맨세이(Woody Woodmansey)는 2008년 언컷과의 인터뷰에서 "앨범을 만든 후에 회사로부터 인기를 얻을만한 곡이 없다는 말을 듣고 데이빗이 다시 돌아가 만든 곡이예요. 우리는 혼자가 아니라는, 소통의 희망을 가진 콘셉트라는 의미에서 이 곡을 좋아해요. 스타맨이 어른들이 아닌 아이들과 접촉하려 한다는 것은 록큰롤이 미래에는 더 좋아지리라는 희망도 갖게 하는 것 같아서요. 록음악이 우울한 것들을 밀어내고 미래를 더 좋게 보이도록 한 거죠. 이 곡은 Space Oddity 이후 데이빗의 첫 히트곡이예요. 이 곡 이후로 (데이빗의 위상 등) 모든 게 변했죠”라고 말했다. 

20210928 현지운 rainysunshine@ti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728x90

Didn't know what time it was and lights were low-oh-oh

몇 시인지 몰랐어 그리고 빛이 흐려

I leaned back on my radio-oh-oh

나는 라디오를 등지고 있었지

Some cat was laying down some rock 'n roll

어떤 고양이가 록큰롤을 내던지고 있었어

'Lotta soul, he said

'소울이 가득 담긴'이라고 말했어

 

Then the loud sound did seem to fa-ay-ade

그리고 큰 소리가 점점 사라져 가는 것 같더니

Came back like a slow voice on a wave of pha-ay-ase

파동에 얹은 느린 음성 같은 게 다시 나왔어

That weren't no D.J. that was hazy cosmic jive

D.J의 목소리는 아니었어. 그건 희미한 우주의 자이브였어

 

There's a Starman waiting in the sky

하늘에는 기다리는 스타맨이 있어

He'd like to come and meet us

그는 우릴 만나고 싶어 해 

But he thinks he'd blow our minds

하지만 그렇게 하면 우리가 정신을 잃을 거라고 생각하지

There's a Starman waiting in the sky

하늘에서 기다리는 스타맨이 있어

He's told us not to blow it 그는

우리에게 망치지 말라고 말했어 

Cause he knows it's all worthwhile

그게 충분히 의미 있는 일이란 걸 알기 때문이지

He told me let the Children lose it, let the Children use it

그는 내게 말했어 아이들이 빠져들게, 아이들이 그걸 이용하게 두라고

Let all the children boogy

모든 아이들이 부기를 추게 두라고

 

I had to phone someone so I picked on you-ooh-ooh

누군가에게 전화를 해야 해서 너에게 전화를 걸었지

Hey, that's far out so you heard him too-ooh-ooh!

"이봐, 그건 멀리서 온 소리야 그러니 너 역시 들었을 거야

Switch on the TV we may pick him up on channel two

TV를 틀어봐. 2번 채널에서 그를 찾을 수 있을지도 몰라

 

Look out your window I can see his li-ay-ay-ght

창밖을 봐. 그의 빛을 볼 수 있어

If we can sparkle he may land toni-ay-ay-ght

우리가 반짝이면 오늘밤 그가 내려올지도 몰라

Don't tell your poppa or he'll get us locked up in fright"

네 아빠한테는 말하지 말아 그렇지 않으면 그가 공포 속에 우릴 가둘지도 몰라"

[1960s/1969] - Space Oddity - David Bowie

[1970s/1972] - Ziggy Stardust - David Bowie

[1970s/1971] - Changes - David Bowie

[1970s/1975] - Young Americans - David Bowie

[1970s/1977] - Heroes - David Bowie

[1980s/1983] - Let's Dance - David Bowie

 

후원을 하시려면 

Buy Me A Coffee

 

반응형

'1970s > 1972' 카테고리의 다른 글

Aubrey - Bread / 1972  (0) 2021.10.24
Starman - David Bowie / 1972  (2) 2021.09.28
You Turn Me On, I'm A Radio - Joni Mitchell / 1972  (0) 2021.08.26
Wildflower - Skylark / 1972  (0) 2021.07.07
I'd Love You To Want Me - Lobo / 1972  (0) 2021.06.13
Shine A Light - The Rolling Stones / 1972  (0) 2021.06.12

댓글2

  • 이동민 2016.01.14 04:01

    가장 좋아하는 보위의 노래입니다. 해외 유명 스타 중 누가 내한을 오면 가장 좋겠냐는 지인들의 물음에 한상 보위를 뽑곤 했었죠. 올 가능성은 없지만 항상 그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는데 작년 투어 중단 선언 부터 뭔가 심상치 않더니 결국 고인이 되었네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