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0's/19712017. 8. 29. 05:00


Adagio는 이탈리아의 아트록 그룹 뉴 트롤즈(New Trolls)1971년 발표한 <Concerto Grosso Per 1 New Trolls>에 수록한 곡으로 1990년대 중반 국내에 뒤늦게 음반이 발매되면서 큰 인기를 얻었던 곡이다. 1999MBC 라디오 <골든 디스크> 선정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팝송 200’ 163위에 올랐다. CB 매스Final에서 샘플링 했다. 

 

이 앨범 이전까지 싸이키델릭에 근거한 음악을 했던 이들은 아르헨티나 출신의 영화음악가 루이스 엔리케즈 바칼로프(Luis Enriquez Bacalov), 제작자인 세르지오 바르도티(Sergio Bardotti)와 만나면서 고전음악의 요소를 받아들이게 된다. 루이스뉴 트롤즈를 찾게 된 것은 마우리지오 루시디(Maurizio Lucidi) 감독의 영화 <정해진 희생자(La vittima designata)>에 록 음악과 클래식을 접목시키고 싶었기 때문이다. 이 앨범의 1~4번 트랙은 루이스가 곡을 다 만들고 편곡에 지휘까지 맡았고 곡들은 영화의 O.S.T, Adagio는 주제곡으로 사용되었다. 영화는 좋은 음악을 잘못 사용한 좋은 예로 들 정도로 평이 좋지 않다. 이 앨범으로 인해 뉴 트롤즈는 이탈리아 최초의 클래식 록을 표현한 팀으로 기록되고 있고 이후에도 루이스와 계속 비슷한 작업을 통해 시리즈를 이어간다.

 

이 곡의 가사는 외로움과 절망 속에서 차라리 죽음을 택하는 것이 더 좋을 것이라는 암시를 준다. “to die, to sleep, maybe to be dream”윌리엄 셰익스피어(William Shakespeare)의 작품 <햄릿(Hamlet)> 31장에 나오는 “Devoutly to be wished, to die, to sleep, to sleep, perchance to dream; Aye, there’s the rub” 부분에서 가져온 것이다. 가사는 다른 부분에서 가져왔지만 3막 1장의 가장 유명한 부분 "to be or not to be, that is the question"을 품고 있는 주제가 아닌가 싶다.

 

20170829 현지운 rainysunshine@tistory.com 



Wishing you to be so near to me, finding only my loneliness

외로움뿐이라 네가 아주 가까이 있길 바라고

Waiting for the sun to shine again, find that it's gone to far away

아주 멀리 가버린 태양이 다시 빛나길 기다려

 

To die, to sleep, may be to dream X2

죽는 것은 잠드는 것, 혹은 꿈을 꾸기 위함일까

May be to dream, to dream

아마도 꿈을 꾸기 위함일 거야, 꿈을 꾸기위함... 



[1960's/1969] - Epitaph - King Crimson / 1969

[1970's/1970] - Child In Time - Deep Purple / 1970

[1970's/1973] - Time - Pink Floyd / 1973

[1970's/1975] - Catch The Rainbow - Rainbow / 1975

[1970's/1977] - Winter Time - Steve Miller Band / 1977

[1990's/1994] - The Ocean(불멸에 관하여) - N.EX.T / 1994 

Posted by 현지운 Rainysunshin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