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990s/1998

Celebrity Skin - Hole / 1998

by 현지운 Rainysunshine 2021. 6. 4.

Celebrity Skin코트니 러브(Courtney Love)가 이끄는 US 얼터너티브 록밴드 홀(Hole)이 1998년 발표한 3번째 스튜디오 앨범의 타이틀곡으로 UK 19위, US 85위, 캐나다 록 1위 등을 기록했다. 그래미 록음악 부문 후보에 올랐으나 앨라니스 모리셋(Alanis Morissette)의 Uninvited가 받았고 록 퍼포먼스 부문 후보에도 올랐으나 에어로스미스(Aerosmith)의 Pink가 받았다. 빌리지 보이스 선정 1998년 최고의 노래들 중 한 곡, NME 선정 '역대 최고의 음악' 121위, 커랭 같은 부문 70위 등에 올랐다.

 

코트니와 리드 기타의 에릭 얼랜드슨(Eric Erlandson)이 만들고 스매싱 펌킨스(Smashing Pumpkins)의 빌리 코건(Billy Corgan)도 참여했다. 프로듀서는 마이클 베인혼(Michael Beinhorn)이 맡았다. 뮤직비디오는 낸시 바다윌(Nancy Bardawil)이 감독을 맡았고 하워드 혹스(Howard Hawks) 감독의 1953년 영화 <신사는 금발을 좋아해(Gentleman Prefer Blondes)>에 나오는 마릴린 먼로(Marilyn Monroe)의 흐름을 사용했다.

 

메인 리프는 빌리가 만들었다. 코트니 키티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저는 그가 만든 부분이 싫었어요. 내가 만든 나머지 부분이 좋았죠. 지금도 싫어요. 하지만 귀에 꽂히는 것을 인정하지 않을 수가 없었어요. 빌리가 '날 믿어봐, 다 머리를 흔들거야'라고 말했어요. 정말 그랬죠"라고 말했다. 에릭은 "빌리가 음반에 참여한 것에 대해 매우 불편하고 불쾌했어요. 하지만 나머지 곡들의 기타 리프는 제가 만들었어요. 빌리는 가사와 몇 트랙에서 베이스를 연주했죠"라고 말했다. 코트니는 한 TV쇼에서 인터뷰에서 "농담처럼 "유명인들의 피부는 제가 많이 만져봐서 알아요. 그래서 제목으로 지었어요"라고 말했다. 

 

가사는 커트 코베인(Kurt Cobain)의 사망 후에 코트니에게 그 죽음의 책임을 묻거나, 심지어 살인자라는 음모론까지 난무하는 상황에서 자신은 살인자일 수도(might have been), 혹은 절대 그렇지 않다는(never was) 의견 사이에서 자신의 진짜 이름은 사라졌지만 쇼비지니스계로 돌아왔을 때 다들 이겨내서 기쁘다며 오히려 몸값이 오르고 더 유명해진 상황을 묘사하는 것 같다. 매춘부나 웨이트리스, 모델, 영화배우의 일을 하며 무명(무설탕)으로 사는 여자들은 쇼비지니스계에서 명성을 얻기 원하지만, 그건 "honeysuckle"처럼 멸망시킬 수도 있으니 조심하라고 경고한다. 코트니는 그렇게 화장을 하고 자신을 소비하다 사라지는 대신 그냥 록 뮤지션으로 살고 싶다고 외치는 것처럼 보인다. 이에 대한 코트니의 셀렉트 인터뷰를 "우린 유명인의 허망함을 알잖아요. 예술의 본질이 더 힘이 있다는 걸요"라고 정리할 수 있을 것 같다.   

 

"with your pound of flesh"는 셰익스피어(William Shakespeare)의 소설 <베니스의 상인(The Merchant of Venice)>에 나오는 말이고 "oh, look at my face, my name is might have been ~ never was" 부분은 UK 시인이자 화가인 단테 로제티(Dante Gabriel Rossetti)의 A Superscription에서 가져온 것이다. "beautiful garbage"는 가비지(Garbage)의 2001년 앨범 제목에 영향을 주었다.  

 

20210604 현지운 rainysunshine@ti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h, make me over

오 날 바꿔줘 
I'm all I wanna be a walking study in demonology

내가 원하는 건 악마학에서의 걸어다니는 연구 자체가 뿐이야 


Hey, so glad you could make it

네가 올 수 있어서 기뻐 
Yeah, now you've really made it

그래 이제 넌 정말 이겨냈지
Hey, so glad you could make it now

이제 네가 그럴 수 있어서 너무 기뻐 


Oh, look at my face

오, 내 얼굴을 봐 
My name is Might-Have-Been

내 이름은 그랬을지도 몰라

My name is Never Was

(혹은) 내 이름은 절대 그렇지 않았어야 
My name's forgotten

(그래서) 내 이름은 잊혔지 

Hey, so glad you could make it

네가 올 수 있어서 기뻐 
Yeah, now you've really made it

그래 이제 넌 정말 이겨냈지

Hey, there's only us left now

이제 우리만 남았어 

When I wake up in my makeup

얼굴에 화장한 채로 깨면 
It's too early for that dress

그 옷을 입기엔 너무 이르지

Wilted and faded

시들고 사라진

Somewhere in Hollywood

헐리웃 어딘가에서 
I'm glad I came here with your pound of flesh

난 네 살덩이와 여기 와서 기뻐  
No second billing

2인자로 돈을 받지는 않아  
'Cause you're a star now

이제 넌 스타니까 

Oh, Cinderella, they aren't sluts like you

오 신데렐라, 사람들은 단정치 않은 너같지 않아  
Beautiful garbage

아름다운 쓰레기
Beautiful dresses

아름다운 옷들 
Can you stand up or will you just fall down?
일어 설 수 있어? 아니면 그냥 추락할래?

You better watch out

조심하는 게 좋아 
Oh, what you wish for

네가 소원하는 건
It better be worth it

그만한 가치가 있어야 할 거야 
So much to die for

죽어도 좋을 만큼

Hey, so glad you could make it

네가 올 수 있어서 기뻐 
Yeah, now you've really made it

그래 이제 넌 정말 이겨냈지

Hey, there's only us left now

이제 우리만 남았어 


When I wake up in my makeup

화장하고 깰 때 
Have you ever felt so used up as this?

이렇게 기진맥진한 적 있어?
It's all so sugarless

다 무설탕이야 
Hooker, waitress, model, actress

매춘부, 웨이트리스, 모델, 여배우
Oh, just go nameless

그냥 무명으로 가는 거지 
Honeysuckle, she's full of poison

인동(꿀나오는 식물) 그녀는 독으로 가득차 있어 
She obliterated everything she kissed

그녀는 키스하는 모든 걸 말살했지 
Now she's fading

이제 그녀는 사라지고 있어 
Somewhere in Hollywood

헐리웃 어딘가에서 
I'm glad I came here with your pound of flesh

난 네 살덩어리와 함께 여기 와서 기뻐 


You want a part of me?

내 일부를 원해?
Well, I'm not selling cheap

싸게 팔지 않아
No, I'm not selling cheap

그래, 싸게 팔지 않을 거야 

 

[1990s/1991] - Alive - Pearl Jam

[1990s/1993] - All Apologies - Nirvana

[1990s/1994] - Interstate Love Song - Stone Temple Pilots

[1990s/1994] - The Day I Tried To Live – Soundgarden

[1990s/1995] - Tonight Tonight - Smashing Pumpkins

 

후원을 하시려면 

Buy Me A Coffee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