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s/20052020. 3. 28. 12:00

我不是宋承宪은 말레이시아 출신으로 당시 10대였던 옌권옌(颜学迁, 안학천, Hudson, 1987)장치청(张起政, 장기정, Kit, 1985)이 결성한 그룹 버디(Buddy, 岜弟)의 곡이다. 이들이 200511월 발매한 앨범 <勇气>에 수록된 마지막 트랙이고 2006년 발매한 <大明星>에도 수록되었다.

 

우리나라 영화배우 송승헌의 이름이 들어가서 우리나라에선 이 곡만 알려졌지만 중국에서 가장 크게 히트한 곡은 我是谁란 곡이다. 가사는 차우 구 꿴(鄒國權, 추국권)이 작곡은 후앙 잉잉(黃瑩瑩, 황형형)이 썼다.

 

나오자마자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었지만 지식을 점수로 매기던 KBS 프로그램인 <스펀지>에서 이 곡이 나온 후 얼마 후인 200512월 소개되어 국내에 널리 알려졌다. <가을동화><여름향기>가 중화권에서 인기를 얻자 이 두 편의 남자 주인공인 송승헌을 소재로 한 곡이다.

 

가사는 드라마와 현실을 구분하려 하지 않는 연인에 대한 안타까움을 전하는 곡으로 자신은 드라마 속의 주인공이 아니니 드라마 속 주인공과는 다른 자신만이 가진 장점을 보아 달라는 내용이다. 간주에는 작자 미상의 고양이 춤(flohwalzer)이 사용되었다.

 

버디는 이후 해체되어 옌권옌은 학업으로 돌아갔고 장치청만 솔로 활동을 하고 있다

 

20140420 현지운 rainysunshine@tistory.com

 

 

你要我含情默默對你說出 '사랑해'

넌 내가 마음을 담아 묵묵히 너에게 '사랑해'라고 말해주길 원하고

常埋怨我們之間缺少韓劇的畫面

늘 우리에겐 한국드라마 속의 장면이 부족하다고 불평하며

你要我一整天背著你赤腳走海邊

넌 하루 종일 내가 널 업고 해변가를 맨발로 다니길 원해

命令我每一天只吃韓國泡面

내게 매일 한국 라면만 먹으라고 명령하지

 

我不是 宋承憲 不懂生死不諭的誓言

난 송승헌이 아니야, 죽음도 갈라놓을 수 없는 맹세가 뭔지 몰라

我喜歡用簡單字眼敍述對你的迷戀

난 네가 연연해 하는 그 말을 짧게 하는 걸 좋아해

 

我不是 宋承憲 不懂製造煽情生死戀

난 송승헌이 아니야, 생사를 건 사랑은 할 줄 몰라

我只能用僅有呼吸換你快樂 每一天

난 그저 매일 최선을 다해 너를 즐겁게 해줄 수 있을 뿐이야

 

親愛的女孩 我不是偶像派 要明白 實力比較吃得開

내 사랑, 난 아이돌이 아니야 하지만 내 실력도 비교적 만만치 않다는 걸 알아줘

我的愛 輕鬆自在 請把心蔽開 你會發掘其實我也不賴

내 사랑은 가볍고 자유롭지, 마음을 열어, 내가 괜찮은 사람이라는 걸 알게 될 거야

 

這裡雖然不可能有凄美雪景出現

비록 여기에 아름다운 설경은 없지만

我會給你最燦爛的夏天 我會拼盡全力給你最溫馨的體貼

너에게 가장 찬란한 여름을, 최선을 다해 가장 향기롭고 따사로운 자상함을 줄게

守護著你身邊期限是一萬年

네 곁을 지켜 줄께, 만년동안 

 

[1970's/1976] - One Summer Night - 진추하(陈秋霞) & 아비(阿B) 

[1980's/1986] - 當年情(In The Sentimental Past) - 장국영(張國榮) 

[1980's/1988] - 忘了你忘了我 - 왕걸(王杰 )

[1980's/1989] - 첩혈쌍웅 (The Killer / 喋血双雄 / 喋血雙雄) - 오우삼 


이 사이트가 마음에 드신다면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2000's > 2005' 카테고리의 다른 글

Inside Your Heaven - Carrie Underwood / 2005  (0) 2020.04.17
You And Me - Lifehouse / 2005  (0) 2020.04.10
我不是宋承宪 - Buddy / 2005  (0) 2020.03.28
How To Save A Life - The Fray / 2005  (0) 2020.01.29
What Else Is There? - Röyksopp / 2005  (0) 2019.12.19
Even God - Charlotte Church / 2005  (0) 2019.12.15
Posted by 현지운 Rainysunshin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