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0s/19682019. 8. 25. 05:00

Nothing But A Heartache은 미국 사우스 캐롤라이나 출신의 3인조 걸그룹 플러테이션즈(The Flirtations)1968년 발표한 곡으로 이듬해 내놓은 데뷔 앨범의 타이틀 이기도 하다. 캐나다 31, 미국 34, 영국 51위 등을 기록했고 피치포크 선정 ‘1960년대 최고의 노래’ 166위에 올랐다.

 

이들을 발굴한 영국의 제작자 웨인 비커톤(Wayne Bickerton), 토니 와딩톤(Tony Waddington)이 만들고 웨인이 프로듀서를 맡았다. 뮤직비디오는 영국 웨일즈의 틴턴 애비에서 촬영했다.

 

자신을 하찮게 여기는 나쁜 남자에게 빠져 헤어 나오지 못하는 상황을 그리고 있다. 어딘가 펄 시스터즈 느낌이 난다.

 

20190825 현지운 rainysunshine@tistory.com


Nothing but a heartache every day (nothing but a heartache)

매일 상처뿐

Nothing but a teardrop all of the way (nothing but a teardrop)

줄곧 눈물뿐

Loving a bad guy is such a sin, yeah

나쁜 남자를 사랑하는 건 크나큰 죄

He's got me all won, can I get him?

그를 이긴 적이 없어, 그를 잡을 수 있을까?

 

Nothing but a heartache every day (nothing but a heartache)

매일 상처뿐

Nothing but a teardrop all of the way (nothing but a teardrop)

줄곧 눈물뿐

It is one situation that I just can't win, yeah

내가 이길 수 없는 한 상황

He's got me all won, Can I get him?

그를 이긴 적이 없어, 그를 잡을 수 있을까?

 

I got a lot of those heartaches, I got a lot of those teardrops

그 많은 고통과 눈물

Heartaches, teardrops, all of the way

줄곧 상처와 눈물뿐

Nothing but a heartache every day

매일 상처뿐

 

Nothing but a heartache every day (nothing but a heartache)

매일 상처뿐

Nothing but a teardrop all of the way (nothing but a teardrop)

줄곧 눈물뿐

Him loving me is just too slim, yeah

그는 날 너무 사랑하지 않아

He's got me all won, can I get him?

그를 이긴 적이 없어, 그를 잡을 수 있을까?

  

I got a lot of those heartaches, I got a lot of those teardrops

그 많은 고통과 눈물

Heartaches, teardrops, all of the way

줄곧 상처와 눈물뿐

Nothing but a heartache every day

매일 상처뿐

 

Nothing but a heartache every day (nothing but a heartache)

매일 상처뿐

Nothing but a teardrop all of the way (nothing but a teardrop)

줄곧 눈물뿐

Him loving me is just too slim, yeah

그는 날 너무 사랑하지 않아

He's got me all won, can I get him?

그를 이긴 적이 없어그를 잡을 수 있을까?

 

Nothing but a heartache every day (nothing but a heartache)

매일 상처뿐

Nothing but a teardrop all of the way (nothing but a teardrop)

줄곧 눈물뿐

Heartache, ooh, I get 'em every, every day

상처, , 매일 받아, 매일

(Nothing but a heartache)

상처뿐

 

Tears pouring all down my face (nothing but a teardrop)

얼굴에 눈물이 쏟아지고 있어

Ooh, the man has got me, so uptight

, 그는 날 사로잡았어, 너무 초조해

(Nothing but a teardrop) nothin' I do, seem to

눈물뿐, 할게 아무 것도 없어 보여 


[1950's/1957] - Maybe - The Chantels / 1957

[1960's/1960] - Tonight's The Night - The Shirelles / 1960

[1960's/1961] - Never On Sunday - The Chordettes / 1961

[1960's/1961] - Please Mr. Postman - The Marvelettes / 1961

[1960's/1964] - Chapel Of Love - The Dixie Cups / 1964 

Posted by 현지운 Rainysunshin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