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258

Whistle – Flo Rida / 2012 Whistle은 플로 라이다(Flo Rida)가 2012년 발표한 4번째 스튜디오 앨범 에 수록된 곡으로 미국, 아일랜드, 캐나다에서 1위에 올랐고 영국에선 2위까지 올랐다. 뮤직비디오는 마크 클래스펠드(Marc Klasfeld)가 감독을 맡았다. 플로를 비롯해 6명이 작곡에 참여했고 DJ 프랭크(DJ Frank E), 데이빗 글래스(David Glass)가 프로듀서로 참여했다. 플로는 MTV와의 인터뷰에서 스포츠에 관한 노래냐는 질문에 “당연히 심판에 관한 노래죠. (농담) 대부분을 클린 버전으로 가려고 했어요. 하지만 듣다보면 다른 식으로 해석할 수도 있겠죠”라고 말했고 빌보드와의 인터뷰에선 “제가 지금까지 만든 작품들 중 최고예요”라고 말했다. 작곡가 중 한 명인 브레얀 아이작(Breyan Issa.. 2017. 11. 10.
Like A Man – Adam Cohen / 2012 Like A Man은 캐나다 출신의 뮤지션 레오나드 코헨(Leonard Cohen)의 아들 아담 코헨(Adam Cohen)이 2012년 발표한 동명의 앨범 타이틀곡이다. 아담이 작사, 작곡 했고 패트릭 레오나드(Patrick Leonard)가 프로듀서를 맡았다. 아담의 노래들 중 레오나드와 가장 비슷한 스타일로 부른 곡인 것 같다. 자신은 기존의 남자들처럼 행동하지 않을 테지만 상대방은 기존의 여성들처럼 행동해도 된다고, 그래도 좋으니 사랑해 달라고 말하고 있다. 20170717 현지운 rainysunshine@tistory.com I don't wanna love you like a man by being above you like a man 남자처럼 당신을 떠받드는 것으로 당신을 사랑하고 싶지 않아요.. 2017. 7. 17.
I Love It - Icona Pop Feat. Charli XCX / 2012 I Love It은 스웨덴 DJ 듀오 이코나 팝(Icona Pop)이 2012년 발표한 곡으로 UK 뮤지션 찰리 XCX(Charli XCX, Charlotte Aitchison)가 보컬로 참여했다. 영국 1위, 아일랜드와 스웨덴 2위, 미국 7위, 캐나다 9위에 올랐고 이 외에도 전 세계적으로 크게 히트했다. 2012년 연말결산에서 롤링스톤 선정 35위, 피치포크 선정 50위를 기록했다. 삼성 갤럭시 S4 광고로 사용되어 더 욱 인기를 끌었다. 이 곡은 스웨덴 출신의 프로듀서 패트릭 버거(Patrik Berger)가 찰리에게 두 개의 비트를 보내 곡을 만들어 달라고 요청하면서 시작되었다. 찰리는 선과의 인터뷰에서 “패트릭이 준 비트로 만든 게 하나는 제 앨범에 들어간 You're The One이고 다른 .. 2016. 10. 27.
왕자님 - 야광토끼 / 2012 왕자님은 대한민국의 인디 뮤지션 야광토끼(임유진)가 2012년 발표한 EP 에 수록한 곡으로 첫 번째로 밀었던 곡이기도 하다. 가사는 잘난체 하는 남자에게 됐으니 꺼지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곡에 대한 중앙일보와의 인터뷰를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왕자병에 빠진 남성을 비꼬는 내용이예요. 물어 보지도 않았는데 자기 소개를 시작하면서 어느 학교 나오고, 무슨 일을 하는지 장황하게 늘어놓는 남자들이 이 곡의 주인공이죠. 왕자는 왕자인데 어느 나라 왕자인지 모르겠어요. 노래는 한 번 듣고 경쾌하게 웃어 넘어갈 수 있는 신나는 음악이예요." 노래를 듣고 있으면 돈으로 모든 걸 평가하는 사람에 대한 피곤함이 느껴진다. 가사가 전작에 비해 직설적이 된 것에 대해 KT&G와의 인터뷰에서 "음악에 사랑만 있을 순 .. 2016. 8. 21.
Somebody That I Used To Know - Gotye Feat. Kimbra / 2011 2016. 7. 24.
We Are Young - Fun. Feat. Janell Monae / 2011 2016. 5. 21.
Girl On Fire - Alicia Keys / 2012 2016. 3. 27.
최신유행 - 전기뱀장어 / 2012 브로콜리 너마저를 연상시키는 출중한 팝 감각의 퍼피는 “까맣게 타버린 핫케익/ 너는 던지면서 나에게 물었어/ 빨갛고 달콤한 입술로/ 제대로 하는 게 도대체 뭐냐고”로 시작한다. 참 처절했을 상황을 이토록 달콤한 멜로디에 실어 노래하는 그 객관적인 거리감이 놀랍기만 하다. 그 분야에 특출난 소수를 빼곤 누구에게나 무수한 시행착오와 오류의 시간이 절대적으로 필요하기 때문에 젊은 시절은 무언가 제대로 하기 위한 연습과정이기 쉽다. 하지만 테크놀러지가 발전하면 할수록 우린 빠른 누군가(엄친아?)와 비교당하기 일쑤다. 이제는 아무도 인고의 시간을 함께 해주지 않는 것만 같다. 그러니 이 시대에 사법고시에 붙을 때까지 기다려주던 누군가가 되어주기를 바라는 것은 민폐다. 그렇게 연인은 떠나고, 남들보다 “주머니 속이.. 2016. 3. 26.
Rooftops - Kris Allen / 2012 2016. 2. 28.
728x90
반응형